menu
통일부 “北의 코로나 안정 주장, 평가 어려워… 5개년 계획 성과 독려 주목”
정치 외교·통일

통일부 “北의 코로나 안정 주장, 평가 어려워… 5개년 계획 성과 독려 주목”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차덕철 통일부 부대변인이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합동브리핑실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1.3.12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차덕철 통일부 부대변인이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합동브리핑실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1.3.12

“북중 협력 여부 살피는 중”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통일부가 3일 북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됐다는 주장을 정확하게 평가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차덕철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부서울청사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코로나19 국면에서도 평양 화성지구 1만 세대 주택 건설공사를 차질 없이 진행 중이라고 주장한 것과 관련한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어 “북한이 현재 발표하는 내용으로만 봐서는 이른바 유열자와 사망자 수가 감소하는 등 외형상 코로나 상황이 안정화되는 걸로 보인다”면서 이와 상반되는 보도들과 관련된 소식들이 있는 것으로 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북한에서 발표하는 통계 산출의 정확한 기준과 내용을 확인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관련 사항을 정확하게 평가하기는 어렵다”며 “북한이 (화성지구 주택 건설사업 등) 작년 제8차 당 대회에서 제시한 5개년 계획 관련 성과를 독려하는 상황을 계속 주목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지난달 40만명까지 육박했던 일일 신규 발열 환자 수가 최근 10만명 아래로 유지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세계보건기구(WHO) 측은 지난 1일(현지시간) 북한 내 코로나19 관련 상황은 점점 악화되고 있는 것으로 추정한다고 말했다.

‘북한이 건설 현장에 투입한 인력에게 중국산 백신을 들여와 접종했다’는 자유아시아방송(RFA)의 보도에 대해서도 “북한이나 중국이 확인하기 이전에 관련 내용을 구체적으로 설명하는 데 제한이 있다”며 “북한과 중국 간 코로나19 협력 관련 동향을 주의 깊게 살피고 있다”고 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