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한미 “北핵실험시 단호 대응”… 대규모 공중 무력시위(종합)
정치 외교·통일

한미 “北핵실험시 단호 대응”… 대규모 공중 무력시위(종합)

조현동 외교부 1차관(오른쪽)과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이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청사에서 한미 외교차관 회담에 앞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2022.6.7 (출처: 연합뉴스)
조현동 외교부 1차관(오른쪽)과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이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청사에서 한미 외교차관 회담에 앞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2022.6.7 (출처: 연합뉴스)

“한미일 공조 속 대응 준비”

韓 “추가 제재도 검토 방안”

한미정상회담 후속조치 논의

서해서 한미 공군 연합 비행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북한이 7차 핵실험을 강행할 경우 신속하고 단호한 대응이 있을 것이라고 한미가 한 목소리를 냈다. 또한 서해상에서는 대규모 공중 무력시위도 진행하며 “확고한 대비 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방한 중인 웬디 셔먼 미 국무부 부장관은 7일 서울 외교부청사에서 조현동 외교부 1차관과 회담한 뒤 기자들과 만나 ‘북한의 핵실험에도 유엔 안보리 새 결의 무산 시 이에 대비한 한미의 독자제재 방안을 논의했냐’라는 질문에 “신속하고 단호한 대응이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북한 핵실험은 세계 안보를 매우 불안정하게 만들 것”이라며 “한국과 미국, 일본뿐만 아니라 전 세계가 강력하고 명료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믿는다”고 했다. 또한 “우리는 완전히 공조하고 있으며 대응할 준비가 돼 있다”고 했다.

‘북한의 7차 핵실험에 대비한 미국과 동맹국들이 어떤 공동 비상계획(contingency plan)을 마련했느냐’는 질문에 대해선 “북한은 알게 될 것”이라고만 했다. 비상계획인 무엇인지 구체적인 언급은 없었다.

조현동 차관도 “만에 하나 북한이 핵실험을 실시한다면 우리는 미국, 국제사회와 공조해 북한에 대한 추가적인 제재를 검토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그와 더불어서 한미 방위태세 차원에서의 추가적 조치도 고려할 수밖에 없다는 점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언급했다.

한반도 비핵화 문제에 관련해선 “우리의 일관된 입장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추구하는 것”이라며 “북한과의 핵군축 협상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일축했다.

(서울=연합뉴스) 한미는 6일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8발 도발에 비례해 지대지 미사일 8발을 대응 사격했다.합동참모본부는 전날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SRBM) 도발에 대응해 이날 새벽 4시 45분부터 약 10분간 연합 지대지 미사일 에이태큼스(ATACMS) 총 8발을 동해상으로 사격했다고 발표했다.발사된 미사일은 우리측에서 7발, 미국 측에서 1발인 것으로 알려졌다. 2022.6.6
(서울=연합뉴스) 한미는 6일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8발 도발에 비례해 지대지 미사일 8발을 대응 사격했다.합동참모본부는 전날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SRBM) 도발에 대응해 이날 새벽 4시 45분부터 약 10분간 연합 지대지 미사일 에이태큼스(ATACMS) 총 8발을 동해상으로 사격했다고 발표했다.발사된 미사일은 우리측에서 7발, 미국 측에서 1발인 것으로 알려졌다. 2022.6.6

최근 한미 당국과 국제원자력기구(IAEA) 등에서는 북한이 조만간 7차 핵실험을 감행할 수 있다는 관측이 잇따라 나오고 있는데, 이에 대비한 한미일 간 소통과 공조도 더욱 강화하는 모양새다.

한미 외교 차관 간 대면 협의는 윤석열 정부 들어 이번이 처음이다. 두 차관은 이날 회담에서 지난 한미 정상회담 후속 조치 이행 방안과 두 정상이 합의한 ‘포괄적 전략동맹’을 위한 후속 조치에 대해서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두 차관은 양국 고위급 확장억제전략협의체(EDSCG) 재가동 문제와 경제 안보, 기술협력, 지역 및 글로벌 이슈 등 포괄적인 이슈에 대해서도 심도 있는 의견을 교환한 건 물론 인도태평양경제프레임워크(IPEF) 이행과 대만해협의 평화와 안정 등 한미 정상이 제시한 비전 관철을 위한 방안도 거론됐다.

이날 한미는 서해 상공에서 F-35A 스텔스 전투기 등 20대를 동원해 북한을 겨냥해 대규모 공중 무력시위도 벌였다. 계속된 북한의 미사일 도발에 강력한 대응 의지를 보여주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한미동맹은 북한의 지속적인 탄도 미사일 도발에 대응해 어제 한미 연합 지대지미사일 사격에 이어 오늘 공중 무력시위 비행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공중 무력시위에는 정밀 유도 무기를 장착한 한국 공군 F-35A, F-15K, KF-16 전투기 16대와 미 공군 F-16 전투기 4대 등 총 20대 전투기가 참가했다.

[서울=뉴시스] 합동참모본부는 7일 한·미가 서해상 공역에서 북한의 지속적인 탄도미사일 도발에 대응해 공중무력시위 비행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한·미 연합 공중무력시위 비행에는 한국 공군의 F-35A, F-15K, KF-16 전투기 16대와 미 공군의 F-16 전투기 4대가 참가했다. (사진=합참 제공) 2022.06.07
[서울=뉴시스] 합동참모본부는 7일 한·미가 서해상 공역에서 북한의 지속적인 탄도미사일 도발에 대응해 공중무력시위 비행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한·미 연합 공중무력시위 비행에는 한국 공군의 F-35A, F-15K, KF-16 전투기 16대와 미 공군의 F-16 전투기 4대가 참가했다. (사진=합참 제공) 2022.06.07

참가 전투기들은 서해상 공역에서 공격편대군을 형성했고, 적 위협에 압도적으로 대응하는 비행을 실시했다고 합참은 전했다. 다만 실제 사격이나 무장은 투하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합참은 “한미는 이번 연합 공중 무력시위 비행을 통해 한미 연합 방위 능력과 태세를 현시함으로써 북한의 어떠한 도발에도 신속하고 정확하게 타격할 수 있는 강력한 능력과 의지를 보여줬다”고 자평했다.

이어 “우리 군은 북한의 추가 도발에 대비해 한미 간 긴밀한 공조 하에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면서 확고한 대비 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달 25일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과 단거리 탄도미사일 등 3발을 섞어 쏘기를 했고, 지난 5일 오전 평양 순안 등 4곳에서 8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SRBM)을 동해상으로 무더기로 발사하는 등 도발 수위를 갈수록 높이고 있다.

더군다나 북한이 제7차 핵실험을 감행할 수 있다는 관측이 잇따라 나오고 있는 가운데 이에 한미는 지난 6일 새벽 강원도 해안 지역에서 동해상으로 8발의 전술 지대지미사일인 ‘에이테큼스(ATACMS) 8발을 쏘며 대응에 나섰고 이날에는 전투기를 동원해 대규모 공중 무력시위를 했다. 이는 북한의 도발에 대한 강한 대응 의지로 보인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