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한미일 외교차관, 北위협‧역내 도전 대응 논의… 공동성명 채택
정치 외교·통일

한미일 외교차관, 北위협‧역내 도전 대응 논의… 공동성명 채택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조현동 외교부 1차관과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 모리 다케오(森健良)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이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제10차 한미일 외교차관 협의회’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2.6.8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조현동 외교부 1차관과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 모리 다케오(森健良)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이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제10차 한미일 외교차관 협의회’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2.6.8

 

北미사일 발사 강력 규탄

3국간 안보 협력 진전 합의

우크라 지원 등 글로벌 현안도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북한의 7차 핵실험이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한미일 3국 외교차관이 8일 서울에서 만나 북한의 위협을 넘어 역내 도전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조현동 외교부 1차관과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 모리 다케오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은 오늘 오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한미일 외교차관 협의회를 갖고 이 같은 내용의 공동성명을 채택했다.

한미일 외교차관 간 대면 협의는 지난해 11월 미국 워싱턴DC에서 마지막으로 열린 이후 7개월만이다.

한미일 3국 차관은 공동성명에서 “북한의 반복되는 불법적인 탄도미사일 발사를 강력히 규탄한다”면서 “북한의 위협을 억제하기 위해 3국 안보 협력을 진전시켜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이 관련 유엔 안보리 결의상의 의무를 준주하고 국제법을 위반하거나 긴장을 고조시키는 행위를 즉각 중단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향한 대화에 나올 것을 강력 촉구했다.

또 북한이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국제사회의 지원 제의에 긍정적으로 호응해 달라는 입장을 표명했고 진지하고 지속적인 대화를 향한 길이 여전히 열려있음을 강조하면서 협상으로 복귀할 것을 거듭 주문했다.

셔먼 부장관은 이날 협의에서 확장억제를 포함한 한국과 일본에 대한 미국의 확고한 방위 공약을 재확인했다.

3국 차관들은 우크라이나 지원과 미얀마의 민주주의로의 조속한 복귀, 경제와 에너지 안보 강화, 자유롭고 개방적이며 포용적인 인도 태평양 증진을 위한 공동 노력 등 시급한 지역과 글로벌 현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한미일 차관들은 공동의 노력을 진전시키는 가운데 정례적으로 3국 협의를 지속하기 위해 도쿄에서 다시 만나기로 했다.

한미일 3국은 최근 북한의 미사일 도발을 규탄하는 등 강력한 대북 공조를 과시하고 있는데, 이번 차관급 협의가 향후 독자적인 대북 압박 수단 등 어떤 실질적인 조치로 이어질지 주목된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