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권영세 통일장관, 6·15 공동선언 22주년 맞아 “남북 간 기존 합의 존중돼야”
정치 외교·통일

권영세 통일장관, 6·15 공동선언 22주년 맞아 “남북 간 기존 합의 존중돼야”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권영세 통일부 장관이 1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연세대학교 김대중도서관에서 열린 ‘6.15 남북정상회담 22주년 기념식 및 학술회의’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2.6.15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권영세 통일부 장관이 1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연세대학교 김대중도서관에서 열린 ‘6.15 남북정상회담 22주년 기념식 및 학술회의’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2.6.15

6·15 공동선언 기념식 축사서 밝혀

“진보와 보수 아우르는 새 길 열어갈 것”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권영세 통일부 장관이 15일 “기존의 성과를 토대로 삼지 않고는 더 크고 더 평화로운 미래로 나아갈 수 없다”며 “남북 간 기존의 합의들은 존중돼야 한다”고 밝혔다.

권 장관은 이날 김대중기념사업회 등 주최로 연세대 김대중도서관 컨벤션홀에서 열린 6·15 남북정상회담 22주년 기념식 축사에서 “윤석열 정부의 대북정책은 역대 진보정권들이 보여줬던 유연한 자세, 역대 보수정권들이 지켜왔던 안정적인 태도, 이 모두를 아우르는 새로운 길을 열어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권 장관은 “6·15 공동선언을 비롯해 7·4 공동성명, 남북기본합의서, 한반도 비핵화 공동선언, 10·4선언과 함께 전임 문재인 정부의 판문점선언과 평양공동선언 등 기존의 합의들은 존중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대한민국의 헌법 정신을 굳건히 지켜나가면서도 역대 어느 정부보다도 전향적이고 개방적인 자세로 6·15 정신을 찬란히 꽃피워 내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북한을 바라보는 진보진영과 보수진영의 시각이 서로 많이 다른 게 사실”이라며 “윤석열 정부는 그 다름을 새로운 대북정책 수립의 동력으로 삼겠다”고 덧붙였다.

권 장관은 윤 정부 출범 이후 이뤄진 북한의 탄도미사일·방사포 발사 등도 언급하며 “이런 북한 당국의 대결적 태도는 어느 누구에게도 이익이 되지 않고 정세의 악순환만 초래할 뿐”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하루속히 북한 당국이 도발을 멈추고 대화와 협력의 장으로 나오기를 강력히 요청한다”며 “북한이 호응해오기만 한다면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대화의 장으로 뛰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권 장관은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주최로 열린 통일정책포럼 축사에서도 “그동안 이념과 진영으로 갈라진 소위 남남갈등이 대북정책 추진의 걸림돌이었다”며 “윤석열 정부는 초당적 협력을 새로운 대북정책 추진의 핵심으로 삼는다”고 말했다. 축사는 김기웅 통일부 차관이 대독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