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목사들, 본인 설교에 자신감 충만… ’자신 없다‘는 불과 1%
종교 개신교

목사들, 본인 설교에 자신감 충만… ‘자신 없다’는 불과 1%

 [천지일보=임혜지 기자] 성직자의 본분은 하나님의 백성 곧 교인들에게 진리를 선포하는 것이다. 설교가 지루하거나 와닿지 않는 교회엔 교인이 모이지 않고 교인들이 직접 좋은 설교가 나오는 교회를 찾아다니는 것처럼 설교는 신앙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다. 이런 가운데 대다수 목사가 자신의 설교에 대해 자신감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독교계 여론 조사 기관 바나그룹이 지난 3월 개신교 담임 목사 510명을 대상으로 자신의 설교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는지와 설교에 대해 느끼는 부담감 등에 관해서 물어본 조사 결과에 따르면 담임 목사 67%가량이 현재 담당하고 있는 설교에 대해 ‘매우 자신 있다’고 답했다. ‘어느 정도 자신이 있다’고 답한 목사는 약 32%였다. 반면 자신의 설교에 자신감 없다는 목사는 1%에 불과했다.

처음 설교를 시작했을 때와 비교해 현재 설교에 어느 정도 자신감이 있냐는 질문에도 약 90%에 달하는 목사가 ‘첫 설교보다 자신감이 훨씬 더 높아졌다’고 답했다. 설교에 대한 자신감이 처음과 비슷하다는 목사는 5%, 자신감이 떨어졌다는 목사는 5%였다.

목사들은 이같이 높은 자신감을 보이면서도 설교에 대한 부담을 지니고 있었다. 가장 많은 목사가 느끼는 부담감은 교인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지였다.

목사 중 48%는 자신의 설교가 교인이 예수의 제자로 성장하는 데 도움이 되는지 확신하지 못하겠다고 솔직한 속내를 밝혔다. 또 46%는 교인이 자신의 설교를 잘 이해하고 받아들이고 있는지 걱정된다고 했다. 약 32%의 목사는 설교 준비 시간이 부족한 것이 늘 마음에 걸린다고 고백했다.

이외에도 목사들은 다른 사상으로 인한 교인과의 충돌(24%), 교인이 원하는 설교 내용 파악(22%), 온라인 설교에 대한 부담감(21%), 사회적 이슈를 강조할 때 느끼는 압박감(16%), 설교 능력 부족에 대한 자괴감(10%), 설교에 대한 부정적 반응(10%) 등 다양한 부담감을 느끼며 설교에 나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