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중소 알뜰폰의 구원투수 ‘LGU+’… “굉장히 훌륭한 일”
경제 방송·통신 이슈in

[통신in] 중소 알뜰폰의 구원투수 ‘LGU+’… “굉장히 훌륭한 일”

21일 오전 LG유플러스 용산사옥에서 열린 ‘+알파’ 기자간담회에서 (왼쪽부터) 박재술 MVNO영업1팀장, 유호성 MVNO사업담당, 박준동 Consumer서비스그룹장(상무), 김명호 MVNO영업2팀장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제공: LG유플러스) ⓒ천지일보 2022.6.21
21일 오전 LG유플러스 용산사옥에서 열린 ‘+알파’ 기자간담회에서 (왼쪽부터) 박재술 MVNO영업1팀장, 유호성 MVNO사업담당, 박준동 Consumer서비스그룹장(상무), 김명호 MVNO영업2팀장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제공: LG유플러스) ⓒ천지일보 2022.6.21

U+알뜰폰 파트너스→브랜드 ‘+알파’

중소 알뜰폰과 ‘진짜 상생 전략’ 발표

“대기업 알뜰폰 점유 제한, 신중해야”

“기업 규모 맞게 전파 사용료 정해야”

[천지일보=손지하 기자] LG유플러스가 알뜰폰(MVNO) 사업자와의 동반 성장하는 구체적 전략을 내놓은 가운데 알뜰폰 업계에서도 ‘칭찬할 만한 일’이라는 평가가 나왔다.

21일 LG유플러스는 이날 기자간담회를 열고 자사 망을 이용하는 알뜰폰과 공동 파트너십 프로그램 ‘U+알뜰폰 파트너스’의 브랜드를 ‘+알파’로 변경한다고 발표했다.

LG유플러스는 지난 2019년 알뜰폰 활성화를 위한 대고객 캠페인이자 중소 사업자 상생 프로그램 ‘U+알뜰폰 파트너스 1.0’을 출범했다. 지난해에는 ‘알뜰폰 고객도 U+고객’이라는 슬로건으로 ‘U+알뜰폰 파트너스 2.0’을 선보였다. 이어 올해 ‘U+알뜰폰 파트너스’의 줄임말이자 고객 가치를 지속 제공하겠다는 의미를 담은 브랜드 ‘+알파’를 내세웠다.

박준동 LG유플러스 Consumer서비스그룹장(상무)은 “중장기적인 관점에서 향후 각종 프로모션과 캠페인 등 다양한 중소 알뜰폰 상생 활동이 1회성 이벤트에 그치지 않도록 ‘+알파’ 브랜드와 연계해 체계적으로 진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LG유플러스의 중소 알뜰폰 상생 방안. (제공: LG유플러스) ⓒ천지일보 2022.6.21
LG유플러스의 중소 알뜰폰 상생 방안. (제공: LG유플러스) ⓒ천지일보 2022.6.21

LG유플러스는 브랜드 명칭을 새로 바꾸면서 고객 서비스(Customer)와 사업 경쟁력(Competitiveness), 소통(Communication)을 강화하는 ‘3C 상생 방안’도 내놨다.

우선 ‘고객 서비스’ 강화를 위해 이달부터 LG유플러스 매장에서 알뜰폰 고객에게 가입 상담 및 요금 변경 등의 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다. 올해 3분기에는 2년 이상 고객을 대상으로 한 ‘장기 고객 케어 프로그램’을 신설해 무료 데이터를 제공하고 노후 유심을 교체해준다.

아울러 ‘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카카오모빌리티와 파리바게뜨 등과 연계한 알뜰폰 전용 구독형 제휴 요금제도 출시했다. 카카오모빌리티 요금제는 월정액에 따라 매월 최대 7000 카카오T 포인트를 제공해 택시, 대리, 렌터카, 주차 등의 카카오 서비스에 사용할 수 있다.

‘소통’ 강화 방안으로는 +알파의 가치관을 담은 가상의 알뜰폰 매장 ‘알파텔레콤’을 선보였다. 최근 알뜰폰 가입 비중이 커지는 MZ세대를 위해 내달부터 이마트24와 협업한 스낵 ‘원칩’을 판매한다.

꽤나 오랜 기간 알뜰폰 시장에서 종사한 한 업계 관계자는 이 같은 LG유플러스의 행보에 대해 “경쟁사긴 하지만 잘한 부분은 인정해줘야 한다”며 “굉장히 훌륭한 일을 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중소 사업자는 대기업과 마케팅, 협상, 제휴, 자본 등에서 급이 다르기 때문에 힘들 수밖에 없다”며 “LG유플러스의 파트너스 프로그램은 ‘상생’을 제일 목표로 내세우고 있다. 중소 알뜰폰의 가장 약한 부분은 브랜드 인지도와 마케팅 능력인데 이를 LG유플러스가 함께 해주니 소속된 사업자 입장에서는 득이 되는 게 맞다”고 설명했다.

LG유플러스와 U+알뜰폰 사업자 직원들이 알뜰폰 상생방안을 소개하고 있다. (제공: LG유플러스) ⓒ천지일보 2022.6.21
LG유플러스와 U+알뜰폰 사업자 직원들이 알뜰폰 상생방안을 소개하고 있다. (제공: LG유플러스) ⓒ천지일보 2022.6.21

한편 이날 LG유플러스는 정치권에서 회자되는 이동통신사 자회사의 알뜰폰 점유율 규제 논의에 신중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준동 LG유플러스 커스터머서비스그룹장은 “이통사의 자회사도 알뜰폰 시장 성장에 일정 부분 기여했다”며 “중소 사업자의 실질적 요구 사항도 그들이 영업 활동을 할 수 있는 상생 프로그램을 만들어달라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알뜰폰 시장에서 이통사의 영향력 확대 우려에 대해 “실제로 최근 1년간 중소 사업자의 점유율은 높아진 반면 (이통사의) 자회사 실적은 18∼19% 정도 낮아졌다”고 반박했다.

다른 알뜰폰 업계 관계자도 이 주장에 힘을 실었다. 그는 “대기업 계열이 알뜰폰 시장 활성화를 이끄는 등 긍정적인 측면도 있기 때문에 섣부른 규제를 걸기보다는 전파 사용료를 중소사업자와 다르게 매기는 등의 방법을 논의하면 더 바람직할 것 같다”며 “이는 대기업 알뜰폰에도 충분히 부담스럽기 때문에 매년 논의하기보다는 아예 알뜰폰 시장에 맞는 전파 사용료를 산정하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박 그룹장은 ‘5G 중간요금제’가 알뜰폰 시장에 미칠 영향에 대해 “5G 중간요금제가 아직은 알뜰폰과 거리가 있는 것 같다”며 “알뜰폰은 아직도 LTE 위주 성장을 하고 있어 5G 중간요금제 수준까지 가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답했다. 또 다른 관계자도 “LTE에 비하면 5G 알뜰폰 요금제 가입자 수는 굉장히 미미한 수준이기 때문에 별다른 타격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