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누리호, 성능검증위성 교신 성공… 2년간 지구 돌며 임무 수행
경제 IT·전자·과학

누리호, 성능검증위성 교신 성공… 2년간 지구 돌며 임무 수행

6일 나로우주센터 위성준비동에서 연구진이 성능검증위성을 누리호에 탑재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제공: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천지일보 2022.6.12
6일 나로우주센터 위성준비동에서 연구진이 성능검증위성을 누리호에 탑재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제공: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천지일보 2022.6.12

상태 양호, 기능 정상으로 확인

29일부터 큐브위성 하나씩 사출

[천지일보=손지하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이 지난 21일 오후 4시에 발사된 누리호가 목표 궤도에서 성능검증위성을 성공적으로 분리한 데 이어 22일 오전 3시 2분경 대전 항우연 지상국과의 양방향 교신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발사 당일 남극 세종기지와 대전 항우연 지상국 안테나를 통해 성능검증위성의 기본상태 정보를 수신한 데 이어 22일 새벽에는 성능검증위성과 대전 항우연 지상국 간 양방향 교신까지 이뤄짐에 따라 누리호의 위성궤도투입 성능은 완전하게 확인됐다.

이날 교신에서는 원격명령을 통해 위성 시각과 지상국 시각을 상호 동기화하도록 하고 성능검증위성에 탑재된 GPS 수신기를 활성화하도록 했다. 아울러 향후 3축 자세제어를 위해 필요한 궤도정보도 지상국에서 성능검증위성으로 전송했다.

항우연 연구진이 성능검증위성 수신한 위성상태에 대한 상세정보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성능검증위성의 상태는 양호하며 모든 기능이 정상적으로 작동되고 있음을 확인했다.

향후 성능검증위성과 항우연 지상국 간 교신을 통해서는 성능검증위성이 발사 이후 자체 메모리에 저장하고 있는 초기 데이터와 GPS 데이터를 고속 전송모드(1Mbps)로 다운로드받을 계획이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순수 국내 기술로 설계·제작된 한국형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21일 오후 4시 전남 고흥군 봉래면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되고 있다. (제공: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천지일보 2022.6.21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순수 국내 기술로 설계·제작된 한국형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21일 오후 4시 전남 고흥군 봉래면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되고 있다. (제공: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천지일보 2022.6.21

성능검증위성은 앞으로 7일간 위성의 상태를 계속 점검하면서 자세를 안정화하며 오는 29일부터는 2일 간격으로 국내 대학에서 개발한 큐브위성을 하나씩 사출할 예정이다. 사출 순서는 조선대학교·KAIST·서울대학교·연세대학교 순이다.

성능검증위성에는 전용 카메라가 탑재돼 있어 큐브위성의 사출 과정을 촬영할 예정이며 이와 관련된 영상데이터를 추후 지상국으로 전송한다.

성능검증위성은 앞으로 2년 동안 지구 태양동기궤도를 하루에 약 14.6바퀴 궤도운동을 하도록 설계돼 있으며 향후 1달간 초기 운영 기간을 거친 이후 본격적인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성능검증위성에는 국내 기술로 개발된 발열전지, 제어모멘트자이로, S-Band 안테나가 탑재돼 있는데 성능검증위성의 운용 기간 이 탑재체가 실제 우주환경에서 설계된 성능을 잘 발휘하는지에 대해 확인할 예정이다.

김기석 우주기술과장은 “성능검증위성의 지상국 교신이 성공했으므로 앞으로 큐브위성 사출 및 탑재체 성능 검증 등이 잘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