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권영세 만난 김희중 대주교 “교황, 北이 초청하면 언제든 가실 것”
종교 천주교

권영세 만난 김희중 대주교 “교황, 北이 초청하면 언제든 가실 것”

권영세 통일부 장관이 지난 21일 광진구주교회의관에서 한국천주교회 광주대교구장 김희중 대주교를 예방하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권영세 통일부 장관이 지난 21일 광진구주교회의관에서 한국천주교회 광주대교구장 김희중 대주교를 예방하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천지일보=임혜지 기자] 한국천주교회 광주대교구장인 김희중 대주교가 프란치스코 교황의 방북 가능성에 대해 언급했다.

교계에 따르면 김 대주교는 이날 광진구주교회의관에서 권영세 통일부 장관과 만나 새 정부 대북정책을 놓고 이야기를 나누던 중 “프란치스코 교황은 북측에서 초청하면 언제든지 가실 의향이 있다고 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에 대해 최근 로마를 방문해 고위 성직자들에게 들은 것이라며 “북측이 (교황 방북을) 받아들일 환경 조성에 남북이 함께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대주교는 “제 꿈은 남북정상이 판문점에서 만나 평화협정을 맺고 교황님이 오셔서 이를 보증해주시는 것”이라며 “로마(교황청)에서는 북측과 관계를 지속하고 있다고 한다”고 말했다.

권 장관은 “다른 분도 아니고 교황이 가셔서 한반도 평화를 위해 역할을 해 주신다면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유흥식 추기경도 교황 방북에 적극적이시니 열심히 협력하면 좋은 일이 있지 않겠느냐”고 화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앞서 수차례 방북에 대한 의지를 피력한 바 있다. 지난해 10월 교황궁을 방문한 문재인 전 대통령에게도 교황은 “초청장을 보내주면 여러분들을 도와주기 위해 평화를 위해 나는 기꺼이 (북한에) 가겠다”고 말했다. 북한은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김 대주교는 대북 인도적 지원 등을 비롯해 남북 신뢰 회복도 당부했다. 그는 “종교단체들이 쌀을 지원하려고 했더니 유엔 제재 때문에 차량 반입은 안 된다더라. 비닐하우스용 쇠 파이프도 무기로 만들까 봐 안 된다고 했다”며 “이는 (남북이) 아예 접촉 못 하게 유엔이 막는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꼬집었다.

한편 권 장관은 천주교를 시작으로 7대 종단 지도자들을 예방한다. 오는 22일에는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총무 이홍정 목사, 오는 23일에는 대한불교조계종(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을 만나 남북문제에 대한 의견을 들을 예정이다.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