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이종호 “누리호 성공, 출연연 방향 제시”… 연구환경 개선 TF 운영
경제 IT·전자·과학

이종호 “누리호 성공, 출연연 방향 제시”… 연구환경 개선 TF 운영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23일 오후 대전광역시 유성구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에서 열린 ‘위기 극복과 도약을 위한 출연연구기관장 간담회’에 참석해 이상률 한국항공우주연구원장과 악수하고 있다.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천지일보 2022.6.23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23일 오후 대전광역시 유성구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에서 열린 ‘위기 극복과 도약을 위한 출연연구기관장 간담회’에 참석해 이상률 한국항공우주연구원장과 악수하고 있다.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천지일보 2022.6.23

기술패권 등 대외환경변화 대응과

경제위기 극복 혁신역량 총결집 다짐

[천지일보=손지하 기자] 한국형발사체 누리호 발사가 성공적으로 이뤄진 가운데 정부가 연구환경 개선을 위해 나선다.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 장관은 23일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에서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 과학기술분야 정부출연연구기관(출연(연)) 기관장과 ‘위기 극복과 도약을 위한 출연연구기관장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이종호 장관과 전체 출연연구기관장의 첫 간담회로서 국정과제 이행을 위한 출연(연)의 역할을 당부하고 도전적·안정적 연구환경 조성을 위한 현장의 의견을 청취하기 위해 개최됐다. 간담회는 국가과학기술연구회와 과기정통부에서 ‘초격차 전략기술 확보를 위한 출연(연)의 역할’ ‘기술패권시대 글로벌 동향과 전략기술 중심 대응방향’을 발표 후 자유토론으로 진행됐다.

먼저 출연(연)의 그동안의 역할과 성과를 점검했다. 누리호 발사, 소부장 대응 등 국가전략기술을 바탕으로 위기를 극복한 사례와 기술 이전, 중소기업 지원 등 민간활력 제고를 위한 정책을 점검하고 출연(연)의 경영혁신 사례를 공유했다. 또한 국가연구기관으로서의 출연(연)의 역할을 논의했다. 국정과제와 민간수요를 바탕으로 출연(연)이 ▲전략기술 확보 ▲산학연 협력 ▲지역혁신의 거점으로 역할 하는 방안을 토의했다.

안정적·도전적 연구환경 조성을 위한 제도개선과 인센티브 방안도 논의했다. 기관장이 연구기관의 성격에 맞게 인력·재정을 운영할 수 있도록 블라인드채용제도 개선방향 등 다양한 현장의 의견을 청취했다. 또한 연구자가 연구 현장에서 자발적으로 연구에 매진할 수 있는 예산지원·평가제도 등도 논의했다. 특히 이번 간담회에서 이종호 장관과 출연연구기관장들은 ‘기술패권 시대에 전략기술 확보가 국가의 명운을 가르는 핵심 요소’라는 점에 공감하고 현재의 경제위기 극복과 대한민국의 기술주권 확립을 위해 출연(연)의 모든 역량을 결집해 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종호 장관은 “누리호 발사 성공을 통해 우리는 핵심기술에 대해 꾸준히 연구하는 것이 어떤 성과로 돌아오는지 눈으로 확인하면서 앞으로 출연(연)이 나아갈 모습을 제시했다고 생각한다”며 “출연(연)이 국가전략기술의 저장고이자 산학연 협력의 매개체로서 주도적 역할을 하는 동시에 지역의 성장을 촉진하는 혁신 플랫폼이 돼 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정부도 연구자가 세계 최고 기술 확보를 목표로 연구에 매진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와 국가과학기술연구회는 안정적·도전적 연구환경 조성과 우수성과 인센티브 마련을 위한 제도개선 TF를 오는 7월부터 운영하고 올해 하반기까지 출연(연) 육성·지원 방향을 마련할 계획이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21일 오후 5시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 프레스센터에서 한국형발사체 누리호 2차 발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누리호는 이날 성능검증위성을 목표 궤도에 올리며 최종 발사에 성공했다. (제공: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천지일보 2022.6.21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21일 오후 5시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 프레스센터에서 한국형발사체 누리호 2차 발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누리호는 이날 성능검증위성을 목표 궤도에 올리며 최종 발사에 성공했다. (제공: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천지일보 2022.6.21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