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軍 “北 전방부대에 부여한 새 임무, 추가 분석·평가 더 필요”
정치 국방

軍 “北 전방부대에 부여한 새 임무, 추가 분석·평가 더 필요”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합참 공보실장 김준락 대령이 27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코로나19로 인한 한미연합군사훈련 연기에 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천지일보 2020.2.27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합참 공보실장 김준락 대령이 27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코로나19로 인한 한미연합군사훈련 연기에 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천지일보 2020.2.27

추가 핵실험 여부엔

“가능, 시기 특정 못해”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군 당국이 24일 북한이 최전방부대에 부여한 중요군사행동계획 임무와 관련해 추가 분석과 평가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준락 합동참모본부 공보실장은 24일 기자들과 만나 북한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의 확대회의 의결에 관한 질문에 “북한의 공개 보도와 관련해 분석과 평가가 더 필요하다”고 답했다.

이날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 21일부터 사흘간 진행된 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에서 전쟁억제력 강화를 위한 중대 문제와 전방부대의 작전 임무 추가, 군사조직 개편 등 주요 국방정책을 의결했다.

북한의 추가 핵실험 가능성 여부 대해서는 기존 입장을 유지했다.

김 실장은 “풍계리 여러 갱도에 관한 보도가 있으나 일부 시설에 대해선 핵실험 준비가 어느 정도 마무리돼 가능한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다만 “시기를 특정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