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우리 망원경으로 누리호 위성 궤도 안착 확인했다
경제 IT·전자·과학

우리 망원경으로 누리호 위성 궤도 안착 확인했다

우주물체 전자광학 감시 시스템(OWL-Net)으로 관측한 누리호 성능검증위성. (제공: 한국천문연구원)
우주물체 전자광학 감시 시스템(OWL-Net)으로 관측한 누리호 성능검증위성. (제공: 한국천문연구원)

천문연 “누리호 발사 우주물체 포착”

추적 관측에 활용된 OWL-Net

국내 최초 무인 광학 감시시스템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한국천문연구원(천문연)이 우주물체 전자광학 감시시스템(Optical Wide-field patroL Network, OWL-Net)으로 누리호가 발사한 인공우주물체를 포착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로써 누리호가 성능검증위성과 더미위성(위성모사체)을 무사히 궤도에 올려놓은 사실을 확인한 것이다.

천문연은 OWL-Net 중 모로코에 위치한 OWL-Net 2호기로 21일 오후 8시 20분(한국시각)부터 추적을 시작해 22일 12시 52분 3초와 13시 3분 26초 사이에 발사체 3단과 더미위성을 포착했다.

천문연 대전 본원에 위치한 OWL-Net 0호기로는 23일 3시 49분 36초부터 3시 50분 23초 사이에 누리호 검증위성도 확인했다.

천문연이 공개한 사진에는 발사체 3단과 위성모사체, 성능검증위성의 움직임이 선명하게 찍혔다.

앞서 누리호가 발사된 21일 미국 합동우주사령부 연합우주작전센터(CSpOC)는 오후 8시 성능검증위성을 비롯한 누리호의 우주물체 3개의 궤도 정보를 처음 공개했다.

우리 공군은 천문연에게 관련 정보를 전달했고, 이를 바탕으로 천문연은 OWL-Net를 활용, 3개 우주물체의 추적을 진행했다.

우주물체 전자광학 감시시스템(OWL-Net)으로 관측한 누리호 발사체 3단의 움직이는 이미지. (제공: 한국천문연구원)
우주물체 전자광학 감시시스템(OWL-Net)으로 관측한 누리호 발사체 3단의 움직이는 이미지. (제공: 한국천문연구원)

포착 의의에 대해 천문연은 “성능검증위성은 통신이 됐기 때문에 운영기관에서 정보를 잘 알고 있지만, 더미위성과 발사체 3단 부분은 궤도에 남는 우리나라 물체라 추적 관측이 의미 있다고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추적 관측에 활용된 OWL-Net은 인공위성과 소행성, 우주 잔해물 등 지구 주변의 우주물체를 관측하는 역할을 하는 우리나라 최초의 무인 광학 감시 전용 시스템이다.

우리나라 관측 시스템이라고 해서 우리나라 내부에만 관측소가 있는 게 아니다. 한국 뿐 아니라 미국, 이스라엘, 모로코, 몽골에 각 관측소가 있다.

천문연은 “OWL-Net으로 인해 그동안 미국에 의존하던 인공위성궤도 자료를 우리나라가 독자적으로 확보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게 됐다”며 “이 시스템을 활용해 한반도 정지위성 및 우주잔해물 충돌 후보를 감시하는 데 활용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