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광주 북구, 신혼부부 임신 준비 지원사업 추진
전국 광주/전남/전북

광주 북구, 신혼부부 임신 준비 지원사업 추진

이달부터 엽산제 등 제공

image
[천지일보 광주=서영화 기자] 광주광역시 북구청사 전경. ⓒ천지일보 2022.06.20

[천지일보 광주=서영화 기자] 광주광역시 북구가 주민들의 건강한 임신과 출산을 지원하기 위해 이달부터 ‘(예비)신혼부부 임신 준비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북구에 주소를 둔 신혼부부가 지원 대상이다. 첫아이 임신 전 무료 건강검진과 임신 준비를 위한 엽산제를 제공한다. 

무료 건강검진의 경우 부부 둘 중 한 명이 북구에 거주하고 있으면 신청할 수 있다. B형 간염, 요당, 요단백, 풍진, 폐결핵 등 총 10종의 검사를 받고 7일 이내에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

또한 북구에 거주하는 예비임신부는 3개월분의 엽산제를 지원받을 수 있다.

건강검진과 엽산제 지원 신청은 북구보건소 5층 건강증진과로 방문하면 된다. 방문 시 예비부부는 청첩장 또는 예식장 계약서, 혼인한 부부는 신분증과 혼인관계증명서를 지참해야 한다.

북구 관계자는 “앞으로도 주민들이 건강한 임신과 출산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다양한 출산장려 지원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