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FT아일랜드 출신 송승현 “보이스피싱 자수?…저 아닙니다”
연예 연예가 화제

FT아일랜드 출신 송승현 “보이스피싱 자수?…저 아닙니다”

image
송승현(출처: 인스타그램)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밴드 'FT아일랜드' 출신 배우 송승현이 보이스피싱 범죄 후 자수한 아이돌 출신 A씨로 지목되자 “아니다”라며 입장을 밝혔다.

송승현은 12일 인스타그램에 “저 아닙니다. 걱정하지 마세요. 저는 현재 작품 촬영하면서 잘 지내고 있습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같은 날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사기 혐의로 아이돌 그룹 출신 배우 A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달 16일 보이스피싱 범죄에 속은 B씨로부터 600만원을 건네받아 또 다른 현금 수거책에게 전달하려고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인터넷을 통해 고액 아르바이트 자리가 있다는 글을 보고 일을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자신이 하는 일이 보이스피싱 조직의 현금 수거 업무인 것을 알아차리고 경기도 여주경찰서 민원실에 찾아와 “보이스피싱 범죄에 연루된 것 같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과정에서 일부 네티즌 사이에서는 아이돌 출신 A씨에 대해 송승현의 이름이 언급되기도 했다.

지난 2009년 FT아일랜드 멤버로 데뷔한 송승현은 2019년 팀 탈퇴 후 연기자로 활동하고 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