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신동빈 롯데 회장 “꼭 필요한 일 적시에 해내는 것이 좋은 경영”
경제 기업·산업

신동빈 롯데 회장 “꼭 필요한 일 적시에 해내는 것이 좋은 경영”

image
신동빈 롯데 회장이 14일 시그니엘 부산에서 열린 ‘2022 하반기 VCM’에 참여하고 있다. (제공: 롯데지주) ⓒ천지일보 2022.07.14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꼭 필요한 일을 적시에 실행하자(Do the right thing, at the right time).”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14일 부산 해운대구 시그니엘 부산에서 열린 2022년 하반기 롯데 밸류 크리에이션 미팅(VCM, 옛 사장단 회의)을 주재하며 이같이 당부했다.

롯데지주에 따르면 이날 신 회장과 송용덕·이동우 부회장, 4개 사업군 총괄 대표와 계열사 대표 등 80여명이 참석한 이번 VCM에선 글로벌 시장 급변으로 인한 위기에 대응하고 기업 가치를 높일 수 있는 중장기 전략과 과제를 논의했다. 

신 회장은 먼저 “부산에서 VCM을 진행한 것은 2030 세계박람회(엑스포) 부산 유치를 응원하는 의미”라며 “참석자 모두 엑스포 유치를 위해 응원하고 노력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금리 인상, 스태그플레이션 등으로 경제 위기가 계속되는 상황에서 매출, 영업이익 같은 단기 실적 개선에 안주한다면 더 큰 위기가 도래할 것”이라며 변화의 필요성을 수차례 강조했다. 

신 회장은 기업 가치를 측정하는 가장 객관적인 지표로 시가총액을 꼽았다. 그는 “자본시장에서 우리를 어떻게 평가하는지, 원하는 성장과 수익을 만들기 위해 반드시 해야 하는 일이 무엇인지 고민해달라”고 주문했다. 또 “세계 시장에서 경쟁할 수 있어야 좋은 회사”라며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선 사업 방식의 근본적 변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룹에서 추진하고 있는 근본적 변화 사례도 소개했다. 식품사업군의 시너지 창출을 위한 롯데제과와 롯데푸드 합병, 유통사업군의 카테고리 중심 사업구조 전환, 화학사업군의 신사업을 통한 고기능성(스페셜티) 비중 확대, 호텔사업군의 사업 체질 개선 등을 언급하며 기업가치 제고에 집중한 변화를 당부했다.

신 회장은 최고경영자(CEO)에게 중요한 덕목이 회사의 비전과 전략을 수립하고 이를 실행하는 것이라면서, 필요하다면 새로 정의해달라고 주문했다. 그는 새 비전과 전략 실행에 필요한 변화를 이끄는 리더십으로 함께 힘을 합쳐 위기를 극복하자고 덧붙였다.

image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왼쪽에서 여섯 번째)과 박형준 부산시장(왼쪽에서 다섯 번째), 롯데 경영진들이 14일 시그니엘 부산에 설치된 벨리곰 앞에서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기원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롯데지주)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