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펑! 삼성 세탁기가 폭발해 난리났어요… 집에 50일 아기 있는데”
경제 IT·전자·과학 천지단독

[단독] “펑! 삼성 세탁기가 폭발해 난리났어요… 집에 50일 아기 있는데”

image
폭발한 삼성 세탁기. (출처: 맘스홀릭베이비) ⓒ천지일보 2022.07.15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삼성전자 세탁기가 빨래 도중 폭발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14일 한 맘카페에 ‘와,, 삼성 세탁기 폭발해서 집 난리났어요,,,’라는 제목의 글과 사진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삼성 세탁기를 돌리고 있었는데 갑자기 ‘펑!’ 하고 ‘우당탕’하는 소리가 나길래 건조기 세탁기가 있는 다용도실 문 열었더니 세탁기가 터져있었다”면서 “이게 말이 되나”고 울분을 토했다.

사진을 보면 세탁기 문은 날아갔고 유리는 산산이 조각나 파편이 바닥에 널브러져 있다. 세탁기 본체 앞부분은 반쯤 떨어져 나갔다. 당시 세탁물은 이불 하나뿐이었다고 글쓴이는 전했다. 

그러면서 “다용도실 문을 닫아놨기에 망정이지 혹시나 열어두거나 거기에 사람이 있었다면 정말 끔찍하다”며 “집에는 생후 50일 된 아기랑 강아지 두 마리가 있었는데 문 열어놨으면 상상도 하기 싫다. 진짜 너무 무섭다”고 소스라쳤다.

image
폭발한 삼성 세탁기. (출처: 맘스홀릭베이비) ⓒ천지일보 2022.07.15

해당 세탁기 건조기는 2년 전 삼성 매장에서 구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글쓴이는 “미친 거 아닌가요” “너무 황당하고 무섭네요” “삼성인데 어떻게 믿고 쓰죠” 등의 표현으로 당황함을 드러냈다.

해당 글 댓글에는 “이래서 삼성에서 엘지로 갈아탔다” “삼성 쓰는데 당황스럽네요” “헉 저도 이거 쓰는데 너무 무서워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와 관련해 삼성전자 측은 천지일보와 통화에서 “아직 소비자에게서 세탁기를 수거도 안 한 상황이라 수거 뒤 원인조사를 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세탁기 사고는 이번만이 아니다. 지난 2016년에는 필리핀에 거주하는 한 교민이 2012년께 현지에서 구입한 삼성전자 세탁기가 미작동 중 자연발화해 화재가 발생했다. 당시 현장 확인차 방문한 삼성 측 현지 엔지니어도 삼성 세탁기 내부에서 불이 시작됐다고 설명했다고 전했다.

미국에서는 세탁기 폭발로 대규모 리콜도 진행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2011년 3월부터 2016년 10월까지 미국에서 판매된 세탁기에서 세탁기 상부가 분리되거나 폭발하는 사고가 발생해 2016년 11월 미국 소비자제품안전위원회(CPSC)와 협의를 거쳐 34개 모델 약 280만대를 리콜했다. 당시 소비자들은 집단소송해 승소했다.

image
필리핀에서 삼성세탁기가 자연발화로 폭발한 모습. ⓒ천지일보DB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