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장우혁 공식입장 “직장 내 갑질? 사실무근”
연예 연예가 화제

장우혁 공식입장 “직장 내 갑질? 사실무근”

image
장우혁(출처: SNS)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그룹 H.O.T. 출신 가수 장우혁이 자신에게 폭행과 폭언을 당했다고 주장한 소속사 전 직원 2명을 경찰에 고소했다.

 

장우혁 소속사 WH CREATIVE 측은 19일 “장우혁을 향해 악의적으로 이루어진 허위 사실 유포 및 악성 댓글과 관련해 당사의 입장을 전달드린다”면서 ”당시에 함께 일했던 많은 관계자들을 직접 만나고 사실 확인을 한 결과 폭로글의 내용은 사실이 아님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어 “유포자들은 장우혁을 비방할 목적으로 거짓된 내용을 기재한 글을 올려 명예를 훼손했다. 당사는 익명이라는 점을 악용하여 커뮤니티 게시판 등을 통해 장우혁에 대한 허위 사실을 유포하고 명예를 훼손한 유포자에 대해 법적 책임을 묻고자 지난 7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죄로 고소장을 접수하고, 경찰 수사를 정식으로 의뢰했다”고 밝혔다.그러면서 “앞으로 소속 아티스트에 대해 악성 루머를 양산하고 확산시키는 행위에 대해 더이상은 좌시하지 않을 것이며, 추가적인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어떠한 선처나 합의 없이 강력한 법적 조치를 통해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덧붙였다.앞서 장우혁이 운영 중인 연예기획사에서 일을 했다는 두 사람이 장우혁에게 폭력과 폭언 등에 시달렸다고 주장해 논란이 됐다.이와 관련해 장우혁은 최근 팬카페를 통해 “그저 실이 아니니 지나가겠지 하고 안일하게 생각했던 것들이 독이 되어 팬분들을 더 힘들게 했다”며 “나만 참으면 끝나는 일이라 그저 참으려고 생각했지만 그렇지 않았다”면서 억울함을 드러낸 바 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