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교황청 투자 전격 쇄신… 군수산업 투자 제한한다
종교 천주교

교황청 투자 전격 쇄신… 군수산업 투자 제한한다

교황청, 9월부터 새 규정 시행
금융 파생 상품 투자 등 배제
개별 보유한 금융자산 일원화

image
교황청 (출처: AP=뉴시스)

[천지일보=김민희 기자] 교황청 재무원이 자산의 건전성과 자산 관리의 투명성, 윤리적 원칙 등에 방점을 둔 새로운 투자 지침을 19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공개된 새 투자 규정은 교황청의 순자산을 지키면서 교황‧교황청 활동에 필요한 충분한 수익을 창출한다는 목표하에 투기적 성격은 배제하고 생산성을 갖춘 재정 운용을 강조한다.

이러한 원칙에 따라 ▲복잡한 금융 파생 상품에 대한 투자 ▲레버리지(leverage, 기업 등이 차입금 등 타인의 자본을 지렛대처럼 이용해 자기 자본의 이익률을 높이는 행위)가 높은 금융상품과 군수산업‧도박 등 가톨릭 교리에 어긋나는 부문에 대한 투자 ▲석유, 광업, 원자력 에너지, 주류 등에 대한 투자 등은 피하거나 제한한다.

아울러 재무원은 각 부서와 바티칸 행정기구 등이 개별적으로 보유한 금융자산을 전부 사도좌재산관리처(APSA)로 이전하도록 했다. 이는 자산 관리‧운영의 투명성을 높이고자 모든 금융 활동을 APSA로 일원화하도록 한 프란치스코 교황의 의중을 반영한 결정으로 해석된다.

교황청은 새로운 투자 규정을 오는 9월 1일부터 시행할 방침이다.

앞서 교황청은 영국 부동산 투자 비리 의혹 등으로 한바탕 몸살을 앓았다. 교황청은 지난 2014년부터 2018년까지 4년에 걸쳐 총 3억 5000만 유로(한화 약 4693억원)를 들여 매입한 런던 첼시 지역의 고급 사무실을 약 1억 6500만 유로(한화 약 2213억원)에 매각하면서 약 2억 유로(한화 약 2682억원)에 가까운 막대한 금전적 손실을 본 것으로 전해졌다.

이 투자는 교황청 관료 조직의 핵심부인 국무원의 주도하에 이뤄진 것으로, 교황청의 불투명한 재정 운영의 난맥을 여실히 드러냈다. 특히 교황의 사목 활동 자금이면서 전 세계 분쟁‧재해 지역 주민‧빈곤층을 지원하는 데 쓰이는 베드로 성금이 투자 밑천으로 사용됐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교계 안팎에서 비난의 목소리가 높았다.

이에 교황청은 지난달 7일(현지시간) 교황청 자금 투자의 도덕적 측면 점검 등 재정 운영을 개혁하기 위해 외부위원으로 이뤄진 독립적 투자위원회를 설립했다. 이 위원회에는 영국‧독일 등 다국적 투자은행에서 근무한 경력이 있는 4명의 외부위원이 선임됐다.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