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이장우 대전시장 “코로나 방역 강화⋯ 시민 개인의 자율적인 참여 간절하다” 호소
전국 대전/세종

이장우 대전시장 “코로나 방역 강화⋯ 시민 개인의 자율적인 참여 간절하다” 호소

8월 말 예상되는 재유행 대비 방역 및 의료 대응 강화 총력
전담치료 병상 단계적 확대, 최대 699개(일반522, 특수177)
시청남문광장 임시선별검사소 운영시간 평일과 주말 21시까지 연장
마스크 착용, 아프면 쉬는 문화 정착 등 자율방역 참여 강조

image
[천지일보 대전=김지현 기자] 이장우 대전시장이 22일 오후 시청 브리핑실에서 코로나19 재유행 대비 방역 강화방안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2.07.22

[천지일보 대전=김지현 기자] 이장우 대전시장이 22일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유행 대비 방역강화 방안을 발표하며 시민들의 자율적인 참여를 간곡하게 호소했다. 

8월 말 예상되는 코로나19 재유행을 대비해, 대전시는 최근 전파력이 강한 BA.5 변이바이러스가 우세종화 되면서 휴가철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방역 및 의료 대응을 강화한다. 

image
[천지일보 대전=김지현 기자] 이장우 대전시장이 22일 오후 시청 브리핑실에서 코로나19 재유행 대비 방역 강화방안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2.07.22

22일 시에 따르면 지역 코로나 확진자 수가 지난 6월 말 200명대에서 2000명대로 급증했다. 특히 전주 대비 2배로 증가하는 ‘더블링’ 현상이 3주째 지속되면서 방역당국은 재유행의 시작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이장우 대전시장은 현 단계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시행하지 않겠음을 먼저 강조하고 대신 시민들의 감염예방과 조기치료 등을 위해 대응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우선 중증환자 집중관리를 위해 단계적으로 코로나 전담치료 병상을 확대한다. 전국에서 4번째로 많은 378개의 감염병 전담병상을 운영하고 있으나, 8월 말까지 최대 522개 병상을 확보한다.

image
이장우 대전시장이 22일 오후 시청 브리핑실에서 코로나19 재유행 대비 방역 강화방안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제공: 대전시) ⓒ천지일보 2022.07.22

또 코로나 치료의 사각지대인 소아·산모·투석 등 특수병상도 57개에서 177개까지 확대 운영하는 한편 시민 누구나 불편 없이 동네병원에서 검사, 진료, 처방을 한번에 받을 수 있는 원스톱 진료기관을 151개소에서 298개로 확대 운영한다.

아울러 코로나 PCR검사에 대한 시민 편의 증진을 위해 시청남문광장 임시선별검사소의 운영시간을 23일부터 평일·공휴일 구분없이 19시에서 21시까지 운영시간을 연장하며, 보건소 또한 평일은 오전 9시~오후 6시까지, 공휴일도 오전 9시~11시 30분까지 시간을 연장한다.

해외입국자의 경우 종전 3일 이내 PCR 검사 의무를 오는 25일부터 1일 이내에 검사를 해야 한다.

집단감염에 취약한 요양병원·시설의 보호를 위해 기존 허용했던 대면 면회도 오는 25일부터 비접촉 면회만 허용, 외부 감염요인을 차단토록 한다.

image
이장우 대전시장이 22일 오후 시청 브리핑실에서 코로나19 재유행 대비 방역 강화방안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제공: 대전시) ⓒ천지일보 2022.07.22

이날 이장우 시장은 “8월 말 예상되는 대유행의 시기에 방역당국의 방역 대응만으로 코로나19 확산을 막기에는 한계가 있다”며 “시민들의 자율 참여가 코로나 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고 호소했다.

이 시장은 실내 마스크 착용 및 에어컨 사용 증가에 따른 주기적 환기, 아프면 쉴 수 있는 공동체 문화 정착 협조, 유증상 시 신속한 검사를 강조했다.

또한 “재유행 대비 우리 시 대응 목표는 중증 및 사망 등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것으로 4차 백신 접종의 중증․사망 예방효과는 50.6%, 53.8%로 매우 높다”며 “4차 접종에 50세 이상 시민들의 적극적으로 동참해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이 시장은 “대전 시민들께서는 그간 수많은 방역 고비들을 슬기롭게 극복해왔다”며 “이번 위기도 대전 시민께서 자율적인 방역 참여를 통해 가족과 자신, 이웃 등을 보호해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