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공공비정규직 “이대로 못 살겠다” 임금인상 요구… 대통령 집무실까지 행진
사회 노동·인권·여성

공공비정규직 “이대로 못 살겠다” 임금인상 요구… 대통령 집무실까지 행진

“노동자에게 고통 전가 말아야”

image
[천지일보=방은 기자]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중앙행정기관의 공무직 노동자들이 23일 오후 서울 마포가든호텔 앞에서 공공비정규직 임금인상 및 차별철폐 예산반영을 촉구하며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천지일보 2022.07.22

[천지일보=방은 기자]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중앙행정기관의 공무직 노동자 300여명이 22일 오후 서울 마포가든호텔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대로 못 살겠다”며 100만 공공비정규직 임금인상 및 차별철폐 예산반영을 촉구하며 대통령 집무실 앞까지 행진했다.

공동파업을 시작한 공무직 노동자들은 이날 오후 2시~3시까지 한 시간 동안 서울마포가든호텔에서 출발해 공덕역과 삼각지역을 지나 대통령집무실 앞까지 행진했다. 

지난 20일부터 물가 상승과 실질 임금 삭감으로 공동파업 투쟁을 시작한 노동자들은 세종시 기획재정부 앞에서 21일까지 투쟁을 마무리하고 22일 서울로 올라와 공무직위원회와 대통령 집무실 앞에서 파업 3일차를 맞이했다.

공무직 노동자 측은 “2020년 12월 국가인권위원회는 ‘중앙행정기관 무기계약직 근로자의 노동인권 증진을 위한 제도개선 권고안’을 발표한 바 있으나 그 핵심 내용인 공무원과의 직무와 무관한 수당차별 해소는 아무런 진척을 보이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어 “물가가 치솟고 있다”며 “국가의 업무를 수행하는 노동자들이므로 국민을 위해서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말하지만, 사용자로서의 역할을 다해야 하는 정부는 최저임금을 조금 넘는 수준의 임금을 받는 노동자들에게 고통을 전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노동자 측은 “총액인건비를 결정하는 기획재정부는 1.6%만 인상 가능하다는 입장만 반복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실제로 통계청의 6월 발표에 의하면 소비자물가는 작년 동월 대비 6%, 생활물가지수는 작년 동월 대비 7.4%가 올랐다. 

발언에 나선 김영애 공공운수노조 부위원장은 “집권여당인 국민의힘 원내대표 권성동은 대통령실에 사적 채용을 추천하고 문제가 불거지자 ‘최저임금 수준의 노동자가 서울에서 생활하는데 얼마나 어렵겠느냐’의 취지의 발언을 한 바 있다”며 “최저임금 수준의 노동자들은 물가폭등의 시기에 정말 힘들다”고 고통을 토로했다. 

또 “정부와 집권 여당은 정부 부처의 공무직 노동자들의 실질 임금이 대폭 삭감되고 생활이 무너질 위기에 처해 있는데 아무런 대책을 세우지 않고 있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김 부위원장은 “윤석열 정부는 공무직 노동자들의 처우개선과 불합리한 차별을 개선하기 위해 국무총리 훈령으로 설치한 공무직위원회에서 물가폭등의 시기, 공무직 노동자들의 실질 임금 하락 방지와 불합리한 차별 해소를 논의하고 이에 대한 대책을 제시해달라”고 촉구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