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대우조선 사태 51일 만에 극적 타결… ‘손배소’는 미결
경제 기업·산업

대우조선 하청노사 51일 만에 협상 극적 타결… ‘손배소’는 미결(종합)

‘임금 4.5% 인상·명절휴가비 지급’ 등 합의
파업 기간 손실 추산 규모 ‘8000억원’ 달해
선박건조장 초대형 VLCC 점거 농성도 종료

image
대우조선해양 하청 노사협상이 타결된 22일 경남 거제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협력사 대표인 권수오 녹산기업 대표(왼쪽 두번째부터)와 홍지욱 금속노조 부위원장이 손을 맞잡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대우조선해양 하청 노사의 협상이 22일 파업 51일 만에 극적으로 타결됐다. 이에 따라 거제통영고성 조선하청지회 조합원은 현장으로 복귀하고, 또 31일간 이어진 1독(선박건조장)에서 생산 중인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에서의 점거 농성도 마무리한다.

민주노총 금속노조 거제·통영·고성 조선하청지회(하청지회)와 대우조선해양 협력사 대표단은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임금협상을 잠정 타결했다고 밝혔다.

노사 양측은 ▲임금 인상 4.5% 수용 ▲노조 전임자 인정 ▲노조 사무실 설치 ▲손해배상 청구 소송 취하 ▲일부 조합원 고용 승계 등을 골자로 한 잠정 합의안을 도출했다.

대우조선 하도급노조는 애초 30% 임금 인상을 주장했지만 이후 10%, 5%로 요구 수준을 낮추다가 막판에 사측이 요구한대로 4.5% 인상으로 합의했다. 이는 기존 다른 협력업체의 올해 평균 인상률과 같다. 이 밖에 설 추석 등 명절휴가비 50만원과 여름휴가비 40만원 지급에 합의했다.

또 폐업 사업장에 근무했던 조합원 고용 승계 부분도 일부 합의했지만 노사는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다만 협상의 최대 걸림돌로 작용했던 손해배상과 형사책임 면제 범위에 문제에 대해서는 하청 노사 간 의견 차이가 여전히 커 추후 대화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대우조선은 이번 하청지회의 불법 파업 및 점거농성으로 1독에서 건조한 선박을 진수하지 못하면서 선후공정이 막혀 8000억원 이상 손실을 봤고 대외 신인도도 크게 하락했다.

image
대우조선해양 하청 노사협상이 잠정 타결된 22일 경남 거제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협력사 대표인 권수오 녹산기업 대표(왼쪽 세 번째부터)와 홍지욱 금속노조 부위원장(왼쪽 네번째) 등이 브리핑을 한 뒤 허리 숙여 인사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이에 노조는 지도부가 민·형사 책임을 지더라도 조합원에는 영향이 가지 않도록 조율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대우조선은 하청노조 파업이 한달여를 넘기면서 공권력 투입까지 거론됐다. 윤석열 대통령까지 나서 더 이상 파업을 지켜볼 수 없다는 입장을 내비치면서 사실상 협상 마지노선인 이날 합의 도출에 극적으로 성공했다. 이날 타결이 안 되면 사태는 최악으로 치달을 위험성이 컸었지만, 23일부터 2주간 대우조선 하계휴가를 앞두고 극적인 타결을 이뤄낸 것이다.

한편 이날 오후 4시부터 대우조선 하청노조는 잠정합의안에 대해 투표를 진행하고 있다. 찬성이 과반을 넘으면 가결된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