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비비 사과… 무슨 일?
연예 연예가 화제

비비 사과… 무슨 일?

image
가수 비비(출처: SNS)

비비 사과… 무슨 일?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가수 비비가 SNS 라이브 방송 도중 오열한 것에 대해 해명과 함께 사과의 뜻을 전했다.

 

비비는 22일 인스타그램에 “오늘 라이브 방송에서 말씀드리기도 했는데 너무 놀라신 분들이 많은것 같아서 다시 한번 글로 올리고 싶습니다. 갑자기 걱정끼쳐드려 정말정말 죄송합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세상을 놀라게 할 만한 앨범을 작업하고 동시에 좋은 콘텐츠도 준비하면서 번아웃 비슷한 게 온 것 같습니다. 완벽한 모습으로 짠하고 나타나고 싶었던 제 욕심이 너무나도 컸었거든요”라고 말했다.이어 “못 먹고 못자고 가수안하고 싶다고 기사가 났는데 깜짝 놀랐습니다. 많이 놀라셨겠지만, 부디 큰 걱정은 거두어 주세요”라며 “나약하고 책임감 없는 모습은 버리고, 끝까지 힘차게 마무리해서 멋진 작업물로 곧 찾아뵙겠습니다”라고 전했다.

 

특히 비비는 타이거JK와 윤미래를 언급하며 “많은 오해 받고 있는데.. 제가 힘들 때 가장 큰 힘이 되어주는 사람들입니다. 먹고 싶은 것 또 하고 싶은 게 있다면 어떻게 해서든 이루어주는 우리 식구들 항상 고마워요”라고 마음을 전했다.

 

앞서 지난 21일 비비는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에서 “잠을 자고 싶고 휴식도 취하고 싶지만 그럴 수 없다. 열심히 일하지 않으면 안 된다. 난 선택지가 없다. 가수가 아니었으면 좋겠다”며 오열해 팬들의 걱정을 샀다.

 

지난  2019년 싱글 ‘비누’로 데뷔한 비비는

 래퍼 타이거 JK와 윤미래가 수장으로 있는 ‘필굿뮤직’에 소속돼 있다.

다음은 비비 인스타그램 글 전문

안녕하세요 비비입니다오늘 라이브 방송에서 말씀드리기도 했는데 너무 놀라신 분들이 많은것 같아서 다시 한번 글로 올리고 싶습니다.

갑자기 걱정끼쳐드려 정말정말 죄송합니다.

 세상을 놀라게 할만한 앨범을 작업하고 동시에 좋은 컨텐츠도 준비하면서 번아웃 비슷한게 온것 같습니다.

완벽한 모습으로 짠 하고 나타나고 싶었던 제 욕심이 너무나도 컸었거든요. 못 먹고 못자고 가수안하고 싶다고 기사가 났는데 깜짝 놀랐습니다.

많이 놀라셨겠지만, 부디 큰걱정은 거두어 주세요. 나약하고 책임감없는 모습은 버리고, 형서답게! 끝까지 힘차게 마무리해서 멋진 작업물로 곧 찾아뵙겠습니다!

고맙고, 미안하고, 사랑합니다.ps. jk오빠와 미래언니가 많은 오해 받고있는데.. 제가 힘들때 가장 큰 힘이 되어주는 사람들입니다. 먹고싶은것 또 하고싶은게 있다면 어떻게 해서든 이루어주는 우리 식구들 항상 고마워요.

제 철없는 부분 마저 이해해주셔서 고마워요 사랑합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