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오늘부터 재택치료 모니터링 중단, 대면진료 일원화… 고령층 사각지대 우려
사회 보건·복지·의료

오늘부터 재택치료 모니터링 중단, 대면진료 일원화… 고령층 사각지대 우려

image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7만 3589명으로 집계된 7월 31일 오후 서울역 광장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 안내를 받고 있다. ⓒ천지일보 2022.07.31

[천지일보=홍보영 기자] 1일부터 재택치료하는 코로나19 확진자 중에서 방역당국이 60세 이상, 면역저하자 등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하루에 한번 전화를 하던 건강 모니터링을 중단한다. 확진자 관리를 대면 진료로 일원화하겠다는 취지지만 최근 위중증 환자가 증가하고 있어 자칫 고위험군 관리 사각지대가 생길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이날부터 개편된 재택치료 체계가 적용된다. 기존 재택치료자 고위험군-일반관리군 분류를 없애고, 누구나 증상이 있으면 대면진료를 받도록 유도한다. 이전까지는 60세 이상 고령층과 면역저하자 등 위중증으로 발전할 위험이 큰 고위험군 확진자들은 재택치료 집중관리군으로 분류되기에 격리해제일까지 방역당국이 하루 1회 전화로 건강 상태를 확인했다.

대면진료 인프라가 확충되고 먹는치료제 처방 대상도 확대되면서 재택치료자 누구나 대면진료로 정확하고 신속하게 대응해 고위험군 중증화를 방지하고자 한다는 게 방역당국의 설명이다.

전날 0시 기준 재택치료자는 49만 36명이고, 그중 집중관리군은 2만 1958명으로 4.5% 비중을 차지한다.

코로나19 진단검사부터 진료, 먹는치료제 처방까지 모두 가능한 ‘원스톱진료센터’는 현재 전국 8773개소 확보됐다. 원스톱진료센터를 포함한 1만 3225개소의 호흡기환자진료센터에서 코로나19 진료를 볼 수 있다.

다만 젊은 사람들보다 정보 접근성과 대응력이 부족한 고령층이 위급한 상황 발생할 경우 대면진료 의료기관을 찾아가기가 상대적으로 쉽지 않다는 우려가 나온다.

의료기관마다 대면 및 비대면 진료, 검사·처방 여부 등이 다르기 때문에 방문하고자 하는 기관에 대해 온라인이나 전화로 확인을 거치는 것이 좋은데, 야간이나 주말에는 더욱 막막할 수 있다.

재택치료자 24시간 의료상담센터는 계속 운영한다. 증상이 나빠지면 24시간 의료상담센터로 연락하거나 위급 시에는 119에 전화하면 된다고 방역당국은 안내했다.

한편 지난달 18일부터 50세 이상, 18세 이상 면역저하자·기저질환자 등으로 4차접종 권고 대상이 확대된 가운데 사전예약자에 대한 접종이 이날부터 시작된다. 50대 4차접종은 예약률 12.6%, 접종률 4.7%(7월 29일 기준)를 나타내고 있다. 60세 이상은 예약률 44.5%, 접종률 41.3%다.

또 오는 2일부터는 코로나19 무증상자도 확진자와 밀접접촉했다면 동네 병·의원에서 진료비 5천원 정도만 내고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를 받을 수 있다.

그간 무증상자가 병·의원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려면 5만원 정도를 내야 했지만 무증상 감염자가 늘어날 수 있다는 지적에 검사비 부담을 낮추기로 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