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싸이 공식입장… ‘흠뻑쇼’ 무대 철거 중 스태프 사망
연예 연예가 화제

싸이 공식입장… ‘흠뻑쇼’ 무대 철거 중 스태프 사망

image
(출처: 싸이흠뻑쇼)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가수 싸이 측이 강릉 ‘흠뻑쇼’ 무대 철거 작업 중 벌어진 외주 스태프 사망 사고와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가수 싸이 소속사 피네이션(P NATION)은 지난달 31일 공식 입장문을 통해 “고인은 몽골 국적의 20대 남성으로, 무대 구조물을 제작하는 A 외주업체에 고용된 분이었다”며 “불의의 사고로 유명을 달리한 고인에게 진심으로 애도를 표한다. 또한 유족분들에게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애도의 뜻을 전했다.

 

이어 “피네이션은 보이지 않는 곳에서 땀 흘리시는 스태프의 노력을 너무도 잘 알고 있기에 이번 사고가 더욱 비통할 따름”이라면서 “고인의 마지막 길을 최선을 다해 돌보겠다. 또한 더 이상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대책 마련 및 재발 방지에 책임감 있는 자세로 임하겠다. 다시 한 번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덧붙였다.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53분쯤 강원 강릉종합운동장에서 무대 구조물을 철거하는 작업을 하던 몽골 국적 20대 남성 A씨가 15m가량 아래로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A씨는 사고 직후 바로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경찰은 A씨가 작업 도중 미끄러진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다음은 피네이션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십니까. 피네이션(P NATION)입니다. 먼저, 애통한 소식을 전하게 되어 마음이 무겁습니다.

 

7월 31일 오후 3시 50분경, 강원도 강릉종합운동장에서 외주 스태프가 안타까운 목숨을 잃었습니다. 고인은 몽골 국적의 20대 남성으로, 무대 구조물을 제작하는 A외주업체에 고용된 분이었습니다.

 

불의의 사고로 유명을 달리한 고인에게 진심으로 애도를 표합니다. 또한 유족분들에게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합니다.

 

피네이션은 보이지 않는 곳에서 땀 흘리시는 스태프의 노력을 너무도 잘 알고 있기에 이번 사고가 더욱 비통할 따름입니다.

고인의 마지막 길을 최선을 다해 돌보겠습니다.

또한 더이상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대책 마련 및 재발 방지에 책임감있는 자세로 임하겠습니다.다시 한 번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