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런닝맨 사과… 장애인 주차구역 불법주차 논란
연예 연예가 화제

런닝맨 사과… 장애인 주차구역 불법주차 논란

image
렁닝맨 사과(출처: SBS)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1일 ‘런닝맨’ 측이 장애인 주차구역에 불법주차한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 측은 1일 공식 인스타그램에 “제작진은 지난 7월 31일 방송분에서 장애인 주차구역에 주차된 제작진 차량을 확인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날 녹화는 안전한 촬영환경 조성을 위해 제작진이 상암 산악문화체험센터 건물 전체를 대관하고 촬영을 진행했으며, 이 과정에서 제작진 차량이 장애인 주차구역에 주차한 사실을 파악했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이는 변명의 여지가 없는 제작진의 불찰이며, ‘런닝맨’을 아끼고 사랑해주시는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며 “‘런닝맨’은 이번 일의 책임을 통감하며 재발 방지를 위해 방송 제작에 있어 더욱 신중함을 기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앞서 ‘런닝맨’에서는 일부 스태프가 장애인 전용 주차구역에 주차를 한 장면이 전파를 타 논란이 일었다.

 

다음은 ‘런닝맨’ 공식 인스타그램 전문.

 

안녕하세요.‘런닝맨’ 제작진입니다. 제작진은 지난 7월 31일 방송분에서 장애인 주차구역에 주차된 제작진 차량을 확인했습니다. 이날 녹화는 안전한 촬영환경 조성을 위해 제작진이 상암 산악문화체험센터 건물 전체를 대관하고 촬영을 진행했으며, 이 과정에서 제작진 차량이 장애인 주차구역에 주차한 사실을 파악했습니다. 이는 변명의 여지가 없는 제작진의 불찰이며, ‘런닝맨’을 아끼고 사랑해주시는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런닝맨’은 이번 일의 책임을 통감하며 재발 방지를 위해 방송 제작에 있어 더욱 신중함을 기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