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펠로시 대만행에 미중 긴장 고조… 中전투기 대만 해협 통과
국제 국제일반

펠로시 대만행에 미중 긴장 고조… 中전투기 대만 해협 통과

image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김누리 기자]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2일 밤 대만에 도착했다. 미국 정치권 안팎에서 펠로시 의장의 대만 방문을 지지하는 분위기를 보이는 가운데 일각에선 이번 방문으로 인해 미중 갈등이 심해질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하고 있다. 

대만 TVBS 방송에 따르면 펠로시 의장은 2일 오후 10시 45분께(현지시간) 대만 타이베이 쑹산 공항에 착륙했다.

미국 권력 서열 3위인 펠로시 의장은 1997년 뉴트 깅그리치 하원의장 이후 25년 만에 대만을 찾은 최고위급 미국 인사다.

대만 언론은 펠로시 의장이 타이베이의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 숙박한 후 3일 차이잉원 대만 총통과 면담하고 입법원(의회)과 인권박물관 등을 방문한 뒤 오후 4~5시께 출국할 것으로 관측했다.

image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출처: 연합뉴스)

펠로시 의장의 방문에 대해 중국 정부는 ‘하나의 중국’ 원칙 위반이라며 무력 대응을 시사하는 등 강력 반발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왕이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이날 “미국이 대만 문제에서 신의를 저버리고 멸시하는 것은 미국의 국가신용을 더욱 파탄나게 할 뿐”이라며 미국을 ‘평화의 파괴자’라고 맹비난했다.

이와 관련,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은 전날 정례브리핑에서 중국이 펠로시 의장 대만 방문과 관련해 대만해협 내 미사일 발사 등 도발을 포함한 추가 조치에 나설 수 있다고 경고한 바 있다.

image
2일 대만의 한 신문이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 관련 뉴스를 1면 지면에 대서특필하고 있다. 아시아를 순방 중인 펠로시 의장은 이날 중국의 반발에도 대만 방문을 강행할 것으로 전해졌다. (출처: 연합뉴스)

실제로 펠로시 의장 방문이 임박한 시점에서 대만 총통실이 디도스 공격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대만 TVBS뉴스는 2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현지시간으로 오후 5시 15분께 총통실이 해외 디도스 공격을 받았다”라며 “총통실이 디도스 공격 사실을 직접 확인해줬다”고 밝혔다.

이번 공격 트래픽은 정상 대비 200배에 이른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 인해 총통실 웹사이트가 20분간 마비됐다. 

총통실 대변인은 기자들에게 핵심 인프라 작동을 안정화하고 보안을 보장하기 위해 모니터링을 강조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알려졌다.

중국군 역시 펠로시의 대만 방문에 대응한 군사적 행동에 나섰다. 중국중앙(CC)TV는 이날 오후 중국군 su-35 전투기가 대만해협을 횡단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미중 갈등이 심화되는 가운데 퓰리처상을 수상한 미국의 저명 언론인인 토머스 프리드먼은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눈에 보이지 않는 미·중간 협력을 주목해달라고 지적했다. 조 바이든 행정부가 러시아에 대한 국제적인 금수 조치를 취한 뒤 중국의 협력을 구했기 때문이다. 

프리드먼은 “펠로시 의장의 대만 방문은 중국이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러시아를 지원하지 않도록 만들어 놓은 상황을 수포로 되돌릴 수 있다”며 “중국과의 무력 충돌이 걱정되는 것도 우크라이나의 상황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