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박진, 한-아세안 외교장관회의 참석… ‘한-아세안 상생연대’ 구상 소개
정치 외교·통일

박진, 한-아세안 외교장관회의 참석… ‘한-아세안 상생연대’ 구상 소개

북핵 문제 포함 지역·국제 정세도 논의

image
박진 외교부 장관이 4일 캄보디아 수도 프놈펜 한 호텔에서 열린 한-아세안 외교장관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외교부 제공) ⓒ천지일보 2022.08.04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박진 외교부 장관이 4일 한-아세안(ASEAN) 외교장관회의에서 우리 정부의 한-아세안 상생연대 구상을 소개하는 등 아세안 외교를 본격화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박 장관은 이날 캄보디아 수도 프놈펜 한 호텔에서 열린 한-아세안 외교장관회의에 참석해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정부의 입장을 피력했다.

박 장관은 전 세계 자유·평화·번영을 위해 적극 기여해 나가겠다는 정부의 글로벌 중추국가 비전을 소개하고, 그 일환으로 인도‧태평양 지역의 핵심 파트너인 아세안과 전략적·미래지향적 협력을 통해 한-아세안 상생연대를 강화시켜 나가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특히 사이버 안보, 해양 안보 등 아세안이 필요로 하는 협력을 강화하고 아세안의 역량 강화를 위한 사업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또 한-아세안간 안정적인 공급망 확보 등 경제안보를 위한 협력을 강화해 나갈 필요가 있음을 강조하고, 여러 아세안 국가들이 참여하는 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IPEF)가 역내 경제 성장을 실질적으로 견인하는 협력체로 발전해 나갈 수 있도록 긴밀히 협력하자고 제안했다.

아세안측도 한-아세안 관계가 다방면에서 의미 있는 발전을 이룩해 온 바탕 위에 한국 신정부의 아세안 중시 외교정책을 환영하고 앞으로 양측 간 협력이 지속·강화될 것이라는 데 대해 기대감을 나타냈다.

회의 참석자들은 북핵 문제를 포함한 지역·국제 정세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박 장관은 북한의 도발에 대해서는 단호히 대응해 나가되 대화의 문을 열어두는 등 대북외교에 있어 유연하고 열린 입장을 견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우리 정부가 북한의 핵 위협은 억제하고 핵 개발은 단념시키며 외교를 통해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추진한다는 총체적이고 균형된 접근을 취해나갈 것이라며 아세안 국가들의 지지와 협조를 당부했다.

미얀마 군부가 최근 반군부 인사 사형을 집행하는 등 미얀마 상황이 악화하는데 대해서도 강력한 규탄 입장을 표명하고 우크라이나 사태, 남중국해 문제도 국제법과 규범에 따른 문제 해결의 중요성을 일관되게 설명했다.

외교부는 “양측은 이번 외교장관회의 논의 결과를 바탕으로 올해 11월로 예정된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가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지속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