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與, 비대위 출범 앞두고 ‘위원장’ 인선 고심… 주호영 등 물망
정치 국회·정당

與, 비대위 출범 앞두고 ‘위원장’ 인선 고심… 주호영 등 물망

임명권 쥔 권성동, 인선작업 매진
‘침묵’ 이준석, 법적대응 준비할 듯

image
與상임전국위, '비상상황' 의결…비대위 전환 초읽기.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 출범을 앞둔 6일 당내에서는 당장 비대위원장 인선이 시급한 과제로 떠올랐다.

전날 상임전국위원회에서 비대위 출범을 위한 절차적 준비를 사실상 모두 마친 국민의힘은 오는 9일 전국위원회의 의결을 통해 마침표를 찍을 예정인데, 전국위 당일 비대위원장을 임명해야 하기 때문이다.

비대위원장 임명권을 쥔 권성동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이날 지역구인 강릉을 찾지 않은 채 서울에 머무르면서 비대위원장을 물색하는 한편, 당내 의견을 수렴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권 원내대표는 일요일인 7일에도 공개 외부 일정을 잡지 않고 비대위원장 인선 마무리에 매진할 예정이다.

당내에서는 비교적 계파적 색채가 옅고 경륜이 풍부한 5선의 주호영 의원 등이 우선 물망에 오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물론 ‘혁신형 비대위’를 주장하는 목소리도 여전히 나오고 있다.

비대위 출범과 동시에 당 대표직을 상실할 위기에 처한 이준석 대표 측은 이날은 침묵을 지켰다.

이 대표 측은 법적 자문을 거쳐 9일 전국위 의결 직후 앞서 예고한 바와 같이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을 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만약 법원이 이 대표의 손을 들어줄 경우 당은 그야말로 걷잡을 수 없는 혼돈 속으로 빠져들 가능성이 크지만, 반대 결과가 나온다면 이 대표의 복귀 가능성은 영영 사라지고 다시 당에 발을 붙이기 어려울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