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하태경 “비대위 당헌 개정안 부결해야… 레밍 정치하고 있어”
정치 국회·정당

하태경 “비대위 당헌 개정안 부결해야… 레밍 정치하고 있어”

“당헌 개정안, 파국으로 가는 길”

image
국민의힘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TF 위원장인 하태경 의원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2022.7.6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김민철 기자]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이 7대결과 파국의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 당헌 개정안을 부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현재 국민의힘은 뻔히 죽는데도 바다에 집단적으로 뛰어드는 레밍과 같은 정치를 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를 강제 해임시키는 당헌 개정안은 당이 파국으로 가는 길이라며 이 개정안 통과 즉시 이 대표 측은 자신의 명예와 정치 생명을 지키기 위해 법원에 비대위 무효 소송을 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명예로운 퇴로를 열어주는 것도 아니고 강제 불명예 축출하는데 순순히 따라줄 정치인은 아무도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비대위 당헌 개정안이 전국위를 통과할 경우 당에 큰 내홍이 발생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제 주변 전문가들 의견을 종합해보면 이 가처분 신청이 통과될 가능성은 반반이라고 한다법원에서 판결이 나기 전까지 우리 당은 극심한 내홍에 휩싸일 것이다. 만약에 법원 판결로 비대위가 무효된다면 우리 당은 해산해야 할 정도의 위기에 빠져들게 된다. 정당의 운명을 정치인들이 결정 못 하고 판사가 결정하는 한심한 정당이 될 수는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무엇이 죽는 길이고 무엇이 사는 길인지 명확하다. 우리 당 운명이 전국위원 여러분께 달렸다공멸과 파국의 당헌 개정안을 부결시켜야 하고 당 지도부는 다시 총의를 모아 화합과 상생의 길을 가야 할 것이다. 모두 다 살 수 있는 길이 있는데 왜 모두 죽는 길을 굳이 가려하는가라고 반문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