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폭우로 관악구 반지하 갇힌 발달장애 일가족 3명 참변
사회 사건·사고

폭우로 관악구 반지하 갇힌 발달장애 일가족 3명 참변

image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중부 지방에 호우특보가 발효된 8일 서울 동작구 이수역 인근에 폭우가 쏟아지면서 성인 무릎 이상까지 물이 차올라 이동에 큰 불편을 겪고 있다. ⓒ천지일보 2022.08.08

[천지일보=최혜인 기자] 간밤 폭우로 서울 관악구 신림동 반지하에 사는 발달장애 일가족 3명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9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폭우가 이어진 전날 밤 8시 29분께 서울 관악구 한 다세대 주택 반지하가 침수해 이곳에 살던 40대 여성 2명과 13세 어린이가 숨졌다.

이날 밤 9시 7분께 신고가 접수됐지만 이들 3명은 반지하에 갇힌 채 결국 구조되지 못했다.

두 여성은 자매, 13세 어린이는 이들 중 둘째의 딸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자매의 모친과 총 4명이 함께 살고 있던 것으로 파악됐다. 모친은 병원 진료를 위해 사고가 벌어진 당시 집을 비웠던 것으로 알려졌다.

중대본은 이날 오전 6시 기준 이번 폭우로 사망 7명(서울 5명·경기 2명), 실종 6명(서울 4명·경기 2명), 부상 9명(경기) 등의 인명피해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