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모친 자리 비운 사이 관악구 반지하 발달장애 가족 3명 참변(종합)
사회 사건·사고

모친 자리 비운 사이 관악구 반지하 발달장애 가족 3명 참변(종합)

“반지하 구조, 순식간에 차올라”

image
간밤 폭우로 서울 관악구에서는 지난 8일 오후 9시 7분께 침수로 반지하에 3명이 갇혀 신고했지만 결국 사망했다. 사진은 사고 현장.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최혜인 기자] 간밤 폭우로 서울 관악구 신림동에 거주하는 발달장애 가족 3명이 반지하에 갇혀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9일 경찰에 따르면 폭우가 이어진 전날 밤 8시 29분께 서울 관악구 한 다세대 주택 반지하가 침수해 이곳에 살던 40대 여성 2명과 13세 어린이가 숨졌다. 이들 모친이 병원 진료를 위해 사고가 벌어진 당시 집을 비웠을 때 일이다.

사고 당시 B씨가 지인에게 신고해달라는 요청을 한 뒤 이날 밤 9시 7분께 신고가 접수됐지만 이들 모두 반지하에 갇힌 채 결국 구조되지 못했다. 

인근 주민들은 갇혀 있는 이들을 구하기 위해 방범창을 뜯어내는 등 사투를 벌였지만 지면보다 아래에 있는 반지하 구조로 인해 물이 순식간에 차오르면서 손쓸 방도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가 접수된 밤 9시께 경찰은 폭우로 주택 내 물이 가득해 배수 작업이 필요하다고 보고 소방에 공동 대응을 요청했지만 배수 작업을 마치고 이들 가족을 발견했을 때는 이미 사망한 뒤였다.

두 여성은 자매, 어린이는 두 여성 중 동생 B씨의 딸로, 이들은 자매의 모친과 총 4명이 함께 살고 있던 것으로 파악됐다. 언니 A씨는 발달장애가 있었다고 인근 주민들이 전했다.

경찰은 이들에 대한 의사 검안 이후 부검 여부를 판단할 예정이다.

중대본은 이날 오전 6시 기준 이번 폭우로 사망 7명(서울 5명·경기 2명), 실종 6명(서울 4명·경기 2명), 부상 9명(경기) 등의 인명피해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image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중부 지방에 호우특보가 발효된 8일 서울 동작구 신대방 삼거리에 폭우가 쏟아지면서 성인 무릎 이상까지 물이 차올라 이동에 큰 불편을 겪고 있다. ⓒ천지일보 2022.08.08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