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박진 “‘사드 3불’, 합의나 약속 아니라고 中에 분명히 밝혀”
정치 외교·통일

박진 “‘사드 3불’, 합의나 약속 아니라고 中에 분명히 밝혀”

양측, 사드문제 입장차 확인했을 가능성

image
박진 외교부 장관이 9일 중국 산둥성 칭다오에서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한중 외교장관 회담을 하고 있다. (사진=외교부 제공) @천지일보 2022.08.09.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중국을 방문한 박진 외교부 장관이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의 회담에서 이른바 ‘사드 3불’이 합의나 약속이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10일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현지 기자간담회에서 “사드 문제와 관련해 북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한 대응은 자위적 방어 수단이며 우리의 안보 주권 사안임을 분명하게 밝혔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또 “양측은 사드가 양국 관계에 영향을 미치는 걸림돌이 돼서는 안 된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덧붙였다.

박 장관은 전날 왕이 부장과 5시간에 걸친 한중 외교장관회담을 열고 사드와 공급망 협력, 한중관계 강화, 한반도 문제 등에 대해 폭넓게 의견을 교환했다.

중국 외교부는 회담이 종료된 후 사드 관련 논의 내용을 담은 별도의 자료를 통해 사드 문제에 대해 안보 우려를 중시하고 문제의 적절한 처리를 요구했다고만 해 양국이 사드 문제를 둘러싼 입장 차를 확인했을 가능성이 커 보인다.

2017년 문재인 정부가 표명한 ‘사드 3불' 입장은 사드 추가 배치를 하지 않고, 한미일 군사동맹과 미국 주도 미사일방어 체계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내용인데, 중국은 윤석열 정부도 이를 지켜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박 장관은 북핵 문제 등 해법을 두고서는 “북한이 도발을 멈추고 대화로 복귀해 진정한 비핵화의 길을 걷도록 중국이 건설적인 역할을 해 달라고 당부했고, 중국도 이에 공감했다”고 언급했다.

미국이 추진하는 반도체 공급망 협의체인 이른바 ‘칩4’ 관련해서는 “중국의 우려는 잘 알고 있지만 특정국을 배제하거나 겨냥할 의도가 전혀 없고, 국익과 원칙에 입각해서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고, 왕이 부장은 “한국이 신중하게 판단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고 외교부 고위당국자는 전했다.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