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통일부, 김여정 ‘코로나 南서 유입·위협발언에 “억지 주장‧강한 유감”
정치 외교·통일

통일부, 김여정 ‘코로나 南서 유입·위협발언에 “억지 주장‧강한 유감”

“北동향 주시할 것”

image
(서울=연합뉴스) 이효정 통일부 부대변인이 11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남측에 의해 코로나19가 북에 유입됐다고 주장하며 강력한 보복 대응을 검토하겠다고 한 위협 발언에 대해 강한 유감을 발표하고 있다. 2022.8.11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통일부가 11일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병 원인을 남측 책임으로 돌리고 보복 위협을 한 것과 관련해 억지 주장이라며 강한 유감을 표시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북한이 코로나 유입경로와 관련해 근거 없는 억지 주장을 되풀이하면서 우리 측에 무례하고 위협적인 발언을 한데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북한의 향후 동향에 대해선 예단하지 않고 동향을 면밀히 주시하면서 가능성에 대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부부장이 연설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고열을 앓았다고 한 내용은 코로나19 감염을 의미하는 것 아니냐’는 일각의 관측에 대해서는 “공식적으로 확인해 드릴 내용이 없다”고 언급했다.

앞서 전날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 부부장은 평양에서 열린 전국비상방역총화회의 연설에서 북한이 겪은 코로나 사태는 “적들의 반북한 대결광증이 초래한 것”이라며 대북전단과 물품을 원인으로 지목하더니 “강력한 보복성 대응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