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충북도, 추석 대비 ASF 특별방역대책 추진
전국 충청

충북도, 추석 대비 ASF 특별방역대책 추진

차량 및 인구 이동 상황 대비

image

[천지일보 충북=홍나리 기자] 충북도가 추석 명절을 맞이해 도내 양돈농가를 대상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특별방역 대책을 추진한다고 11일 밝혔다.

충북도는 추석 연휴 기간에 차량 및 인구 이동이 늘면서 ASF 바이러스가 농장 내 유입될 가능성도 커질 것으로 전망했다. 실제로 지난 2020∼2021년에 추석 이후 1∼2주 사이에 양돈농장에서 ASF가 발생한 바 있다.

또한 도는 야생멧돼지 ASF가 도내에서 지속적으로 발생해 양돈농가로의 전파 가능성이 높아짐에 따라 발생사례 분석을 통해 맞춤형 예방대책을 시행할 계획이다.

주요 방역조치 사항은 ▲농장주 등 축산관계자의 벌초(대행업체 이용) 및 성묘 직접 참여 금지 ▲귀성객 양돈농장 방문 자제 ▲손 씻기·장화 갈아신기 등으로 기본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는 조치를 추진하기로 했다.

그 외 인적·물적 교류가 많아지는 추석 연휴 직전(내달 8일)과 종료 직후(내달 13일)를 ‘일제 소독의 날’로 지정해 도내 축산시설·농가 대상 집중 소독을 실시하고 현수막 및 마을방송 등을 활용한 홍보 캠페인도 병행한다.

아울러 충북도는 추석 연휴 기간 상황근무반을 편성해 24시간 비상연락 체계를 구축함으로 ASF 의심축 신고 접수, 신속한 보고 체계 구축 및 방역 추진 상항 일일 점검·확인 등 비상상황 대비에도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박해운 충북도 농정국장은“강원 홍천 양돈농가 ASF 발생과 야생멧돼지 ASF 확산 등 엄중한 방역상황이 이어지고 있는 만큼, 농가 내부의 방역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추석 연휴 기간 외부인 방문 금지, 모돈(어미돼지) 축사 매일소독, 기본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