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대법원 승소 취지 판결에 신천지 “무차별적 고발 ‘근절’되길… 모범되는 교회로 최선 다할 것”
종교

대법원 승소 취지 판결에 신천지 “무차별적 고발 ‘근절’되길… 모범되는 교회로 최선 다할 것”

대법 “신천지, 전도 활동 위법행위 없어”
신천지 “성경공부·입교, 본인 자율 선택”
“허위고소·고발, 사회적 통합에 큰 해돼”
“판결 계기로 성숙한 시민사회 발전되길”

image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소속임을 숨기고 교리를 가르쳐 피해를 봤다며 탈퇴한 신도들이 손해배상을 청구한 사건에서 대법원이 신천지 측 손을 들어줬다. 사진은 소송 대상이 된 신천지 지역교회의 본부교회인 맛디아지파 대전교회와 대법원 합성 모습. (대법원 촬영=남승우 기자, 제공: 신천지 대전교회, 편집=강은영 기자) ⓒ천지일보 2022.08.11

[천지일보=임혜지 기자]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예수교회) 소속임을 숨기고 교리를 가르쳐 피해를 봤다며 탈퇴한 신도들이 손해배상을 청구한 사건에 대해 대법원이 신천지예수교회 측 손을 들어준 가운데 신천지예수교회가 입장문을 내고 “(대법원 판단을 계기로) 무차별적 고소·고발 행위가 근절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신천지예수교회는 11일 “창립 후 현재까지 성경공부 과정에서 신천지예수교회 소속임을 분명히 밝히고 성경공부와 교회 입교 등을 원치 않는 경우 본인이 선택할 수 있도록 안내하고 있다”며 “교회 헌금과 봉사 역시 자율적으로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판결을 통해 신천지예수교회를 ‘반사회’ ‘불법단체’ 등의 프레임에 가두기 위한 무차별적 고소·고발 행위가 근절되기를 바란다”며 “허위 고소·고발과 사법부의 잇단 무혐의·무죄 결정은 불필요한 사회적 비용만 발생시킬 뿐이며 국민 화합과 사회적 통합에도 큰 해를 끼치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번 대법원 판결을 계기로 종교 기득권의 악의적 프레임으로 사회적 낙인을 찍는 시도를 제대로 분별하고 사실관계에 근거해 판단하는 성숙한 시민사회로 발전되길 소망한다”며 “아울러 이번 판결과 관계없이 신천지예수교회는 우리 사회가 우려하는 부분에 대해 더욱 귀 기울이고, 사회 구성원 모두가 신뢰할 수 있고 모범이 되는 교회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image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예수교회, 총회장 이만희) 도마지파 신도 1만여명이 7월 10일 오후 전주시 덕진동 전주종합경기장 앞에서 ‘CBS 노컷뉴스 폐쇄를 위한 2차 규탄대회’를 열고 있다. ⓒ천지​​​​​​일보 2022.07.10

앞서 대법원은 이날 ‘신천지예수교회 측이 소속을 밝히지 않고 교리를 배우게 했고 이로 인해 자유의지를 상실한 상태로 장기간 교회 활동을 했다’며 교회 탈퇴자 3인이 제기한 소송에서 “신천지예수교회 측에 불법 책임이 없다”는 최종 결론을 내렸다.

대법원 2부(주심 대법관 조재연)는 “신천지예수교 소속이고 그 교리를 배운다는 점을 명확히 인식한 후에도 원고들은 장기간에 걸쳐 추가적인 교리 교육을 받고 입교해 신도로서 활동했다”며 “선교행위가 사회적 상당성을 잃거나 원고들의 종교선택의 자유를 상실시키는 정도에 이르렀다고 보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또한 대법원은 선교행위가 사회적 상당성을 잃었는지 따지려면 선교 목적과 방법, 수단 등을 고려해야 한다고 판단 기준을 제시하고 이 같은 기준 등을 놓고 볼 때 신천지예수교회나 성도들 측에 불법행위 책임을 묻기 어렵다고 했다.

한편 2015년 검찰 역시 신천지예수교회를 반대하는 9명의 고소인이 신천지예수교회에 대해 ‘미성년자 유인’ ‘영리 유인’ 등의 혐의로 고소한 사건에 대해 “신천지예수교회 측의 교육은 자발적으로 이뤄진 것으로 ‘사실적 지배’ 자체가 없었다”며 혐의 자체를 일축한 사례가 있다.

당시 검찰은 “형법상의 영리유인죄는 영리 목적으로 사람을 유인할 때에 성립하는 범죄로서, 신천지예수교회에서의 봉헌 또는 봉사는 통상적인 봉헌 또는 봉사의 범주를 벗어나지 않는다”는 점을 분명히 한 바 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