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천안시, 수도권 전철 부성역 신설 본궤도 올라… 위·수탁 협약
전국 충청

천안시, 수도권 전철 부성역 신설 본궤도 올라… 위·수탁 협약

403억원 투입 2025년 착공목표
“수도권과 동일 생활권 형성”

image
박상돈 천안시장(가운데)이 12일 국가철도공단, 한국철도공사와 ‘수도권 전철 부성역 신설 위·수탁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천안시) ⓒ천지일보 2022.08.12

[천지일보 천안=박주환 기자] 충남 천안시가 추진 중인 수도권 전철 부성역 신설이 본궤도에 오르게 됐다.

천안시가 12일 시청 소회의실에서 국가철도공단, 한국철도공사와 수도권 전철 부성역 신설을 위한 위·수탁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은 부성역 신설을 위한 사업 범위, 사업비 부담과 상호 간의 역할을 정하고 효율적이고 능률적인 사업 진행, 완성도 높은 역사를 건립하기 위해 마련했다. 

시에 따르면 부성역은 총사업비 403억원을 투입해 건축면적 4400㎡, 승강장 220m 규모 선상역사로 지어지며 올해 하반기에 설계 착수에 들어가 2025년 착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재원은 시비 100%로 하되 ‘수익자·원인자 비용부담 원칙’과 ‘국토의 계획과 이용에 관한 법률’에 따라 부성역 주변 개발사업 기반시설 부담금으로 충당할 계획이다.

부성역 신설은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시민의 교통편의를 제고하고 대중교통 이용을 활성화해 탄소중립은 물론 향후 수도권 전철 확장에 교두보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

또 한국기술교육대학교와 공주대학교 천안캠퍼스로의 접근성을 대폭 개선해 인재·인구 유입효과를 발생시키는 한편 신도시 북부생활권 발전축으로 도시 가치를 높이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할 것으로 전망한다.

특히 부성역 인근에 부성지구를 비롯한 성성, 부대, 업성지구 등 다수의 도시개발 사업에 대중교통 인프라를 선제적으로 공급해 입주자들의 대중교통 이용편의를 증진할 것으로 보인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이번 협약체결을 통해 부성역 이용 학생들을 포함해 시민 교통편의 향상은 물론 신도시 북부생활권 발전과 수도권 전철 확장의 첫걸음이 될 것”이라며 “수도권과의 경계를 허물어 동일 생활권을 형성해 천안시민 삶의 질과 생활 만족도를 높이겠다”고 밝혔다.

한편 천안시는 지난해 국토교통부, 국가철도공단, 한국철도공사 등 관계기관과 적극적인 협의와 3차례에 걸친 전문가 검증위원회의 검증을 거쳐 올해 최종 부성역 신설 승인을 끌어냈다.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