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수원특례시, 고위험군·등록제 한 업종 대상 수원페이 부정 유통 단속
전국 인천/경기

수원특례시, 고위험군·등록제 한 업종 대상 수원페이 부정 유통 단속

image
ⓒ천지일보 2022.08.12

[천지일보 수원=류지민 기자] 수원특례시가 고위험군 업종, 등록 제한 업종으로 운영하는 가맹점 등을 대상으로 오는 9월 6일까지 수원페이 부정 유통을 단속한다.

고위험군 업종은 안마·스포츠마사지업, 주점업으로 가맹 등록돼 있지만 유흥·단란주점, 퇴폐업소 등으로 운영할 우려가 있는 업종을 말한다.

수원시는 고위험군 업종 중 심야 시간대 결제, 고액 결제 발생 가맹점을 대상으로 지역화폐 부정 유통을 단속한다.

지역화폐 가맹등록 제한 업종(사행산업·유흥업소·대규모 점포 등)인데 가맹점으로 등록해 운영하는 업소도 단속한다.

시는 경기지역화폐 운영대행사 코나아이로부터 수원페이 가맹점별 결제자료를 받아 부정 유동 의심 가맹점을 분석했다.

위반 사항을 적발하면 사소한 사항은 현장 계도하고, 수원페이를 부정 유통했거나 준수사항을 위반한 업소는 가맹점 등록취소 등 행정조치를 한다.

수원시 관계자는 “수원페이 부정 유통 현장을 목격하면 수원시청 지역경제과 소상공인정책팀에 제보해 주시길 바란다”며 “수원페이가 건전하게 유통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