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선거 앞둔 美 ‘트럼프 압수수색’ 정치쟁점화… 여야간 충돌 격화
국제 국제 HOT뉴스

선거 앞둔 美 ‘트럼프 압수수색’ 정치쟁점화… 여야간 충돌 격화

민주 주도 하원, 피해상황 파악·보고 요구하며 
정당한 법 집행 강조 공화 ‘정적 공격’이라며 반발
FBI를 나치돌격대 비유해 해체 주장도

image
지난해 9월 11일(현지시간) 미 플로리다주 할리우드에서 열린 권투 경기에 해설자로 참석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모습. 해설을 준비하며 환호하는 팬들에게 주먹을 들어보이고 있다.

미국의 11월 중간 선거가 두 달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진행된 연방수사국(FBI)의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자택 압수수색을 놓고 민주당과 공화당 간의 공방이 격화되고 있다.

민주당이 기밀문서 유출 의혹에 대한 공세를 강화하자 공화당에서는 2024년 대선 재출마가 유력한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정치적 수사라며 반발하고 있다.

민주당이 위원장을 맡고 있는 하원 정보위원회와 감독위원회는 에이브릴 헤인즈 국가정보국(DNI) 국장에게 트럼프 전 대통령의 기밀문서 유출 의혹 피해 상황을 평가하고 의회에 보고할 것을 요청했다고 CNN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들은 헤인즈 국장에 보낸 편지에서 FBI가 압수수색으로 기밀 문건 11건을 확보했다는 보도와 관련, “만약 보도가 사실이라면, 이 문건을 유출해 보유한 무모한 결정은 국가 안보상의 위험을 초래했다”고 말했다.

이어 국가방첩관리실(ONCIX) 등에 피해 상황을 조사하도록 하고 이를 조속히 보고할 것을 요청했다.

DNI는 중앙정보국(CIA), 국방정보국(DIA), 국가안보국(NSA), 연방수사국(FBI) 등 10여 개 연방 정보기관을 총괄하는 조직이다.

앞서 FBI는 지난 8일 플로리다주 마러라고 리조트 내 트럼프 전 대통령 자택을 압수수색했으며 마이애미 연방법원은 12일 영장과 압수품 목록 등을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FBI는 압수수색을 통해 11건의 기밀문건을 확보했으며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해선 방첩법(Espionage Act) 위반 가능성을 제기했다.

1917년에 제정된 방첩법은 국가 안보에 위해를 가할 수 있는 정보를 유출하는 것을 범죄로 규정하고 있다. 그러자 공화당 랜드 폴(켄터키) 상원의원은 트위터에 올린 글을 통해 방첩법 폐지를 요구했다.

그는 “방첩법은 1차 세계대전을 반대하는 사람을 감옥에 보내는 등 시행 초기부터 악용됐다”면서 “방첩법은 수정헌법 1조(표현의 자유)에 대한 심각한 도전”이라고 말했다.

하원 공화당 의원총회 의장으로 당내 서열 3위인 엘리스 스터파닉 의원(뉴욕)은 압수수색을 “권력 남용”이라고 주장한 뒤 “바이든의 정적(政敵)을 대상으로 바이든 정부가 법무부와 FBI를 무기화했다”고 말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 등이 보도했다.

극우 성향의 마조리 테일러 그린 하원의원(공화당·조지아)은 FBI 예산 삭감(defund)을 주장했으며 폴 고사 하원의원(공화당·애리조나)은 “FBI로 알려진 민주당원 ‘갈색 셔츠’의 제거와 완전한 해체를 지지한다”고 말했다.

‘갈색 셔츠’는 나치 독일 당시 아돌프 히틀러에 충성한 돌격대 갈색 군복을 입은 데서 유래한 말이다.

하원 정보위 공화당 간사인 마이크 터너 의원(오하이오)은 압수수색이 된 기밀문서에 핵무기와 관련된 내용도 있다는 보도와 관련, “핵 무기 중에는 고도의 기밀도 있지만 그렇게 기밀이 아닌 것도 있다”고 옹호했다.

공화당 내 많은 의원은 압수수색의 토대가 된 압수수색 영장 진술서도 공개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FBI가 압수한 문건에 핵무기 관련 내용도 포함돼 있다는 보도에 “날조”라는 반응을 보인 바 있다. 또 기밀문서라는 주장에 대해서는 소셜미디어에 올린 글에서 “퇴임 전 이미 기밀에서 해제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image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지지자들이 9일(현지시간) 미 플로리다주 팜비치 마러라고 리조트 저택 근처에서 국기와 깃발을 들고 시위하고 있다. 미국 연방수사국(FBI)은 8일 트럼프 전 대통령이 백악관 기밀문서를 유출한 혐의로 마러라고 저택을 압수 수색했다. (출처: 뉴시스)

민주당은 공화당의 이런 비판을 반박하면서 공세에 고삐를 죄고 있다.

에이미 클로버샤 상원의원(민주당·미네소타)은 이날 NBC 방송에 출연,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가 정치적이라는 공화당 비판에 대해 “이것은 정치를 넘어선 문제”라면서 “대통령이 아니라 법이 왕(king)이다. 누구나 법을 따라야 한다”고 말했다.

공화당 일각에서도 FBI 공격 등에 대한 신중론이 있다.

이는 향후 수사 내용이 추가로 공개될 경우 잘못하면 역풍을 맞을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FBI 요원 출신인 브라이언 피츠패트릭(공화당·펜실베이니아) 하원의원은 “모든 사람이 직책에 따라 행동하는 것은 의무이며 모든 사실을 알 때까지 어떤 것에 대한 판단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가 보도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 자택에 대한 압수수색이 전·현 권력의 정면충돌 양상으로 전개되는 가운데 압수수색을 진행한 FBI에 대한 위협도 증가하고 있다.

CNN에 따르면 지난 12일에 인터넷에서는 자택 압수수색 영장 관련 서류에 서명한 요원 2명의 실명이 공개됐다. 이는 이들 신원이 가려진 채 공개됐던 법원의 압수수색 영장의 이전 버전으로 알려졌다.

인터넷에서는 또 자택 압수수색에 참여했던 FBI 요원에 대한 개인 정보에 대한 글도 올라오고 있다. 또 온라인에서는 이번 압수수색을 허가한 메릭 갈런드 법무부 장관을 암살해야 한다는 주장 등도 노출되고 있다.

실제 지난 11일에는 무장 괴한이 FBI 신시내티 지부 건물에 침입하려다 실패한 뒤 추격하는 경찰과 총격전을 벌이다가 사살되는 사건도 발생했다.

정확한 동기나 신원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으나 이날도 한 남성이 차를 몰고 워싱턴 DC의 연방의회 바리케이드로 돌진한 뒤 허공에 총을 몇 발 발사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기도 했다.

(워싱턴=연합뉴스)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