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강훈식, 당대표 후보 사퇴… 이재명·박용진 2파전 돌입
정치 국회·정당

강훈식, 당대표 후보 사퇴… 이재명·박용진 2파전 돌입

“현실 직시해 도전 중단”
반명 단일화에는 선긋기

image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의원이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대표 후보 사퇴의사를 밝히고 있다. ⓒ천지일보 2022.08.15

[천지일보=이재빈 기자] 더불어민주당 당권주자 강훈식 대표 후보가 15일 경선에서 하차하면서 차기 당권경쟁은 이재명·박용진 후보의 2파전이 됐다.

강 후보는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 오늘 당대표를 향한 도전을 멈추겠다”며 “이번 전당대회는 제게 부끄러움과 두려움을 이겨내기 위한 과정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대선에서 준비되지 않은 상대에게 무력하게 무너져버린 민주당의 무능력이 아프고 부끄러웠다”며 “두 번의 연이은 패배 이후 집단적 무력감에 빠져 있는 우리의 모습이 두렵기도 했다”고 밝혔다.

강 후보는 “패배를 딛고 일어나 무너졌던 우리 안의 기본과 상식을 되찾고 국민 여러분께 쓸모 있는 민주당을 다시 보여 드리고 싶었다”며 “그렇게 자세를 바로잡고 다시 가슴 뛰는 민주당을 만드는 당대표가 되고 싶었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제 그 과제를 두 후보께 맡기고 저는 다시 한 명의 구성원으로 돌아가 새로운 길을 찾아보겠다”며 “남은 두분 중 누가 당대표가 되더라도 그런 가슴 뛰는 민주당을 함께 만들 수 있게 가장 낮은 곳에서 헌신적으로 돕겠다”고 덧붙였다.

image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의원이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대표 후보 사퇴의사를 밝히고 있다. ⓒ천지일보 2022.08.15

그는 기자회견 직후 기자들과 만나 구체적인 사퇴 계기에 대한 질문에 “거대한 현실을 직시하고 도전을 멈췄다. 변화와 혁신을 바라는 목소리가 저를 예비경선에서 통과시켰다고 생각했다”며 “저는 국민적 인지도가 매우 낮은 부분에서 국민과 당원에게 변화·혁신의 적임자라는 걸 보여주는 데 한계가 있었다. 끝내 파란을 만들지 못했다”고 답했다.

비이재명계의 단일화에 역할을 할지에 대한 물음에는 “‘반명(반이재명)’ 단일화로 민주당을 이끌 수 없다고 수차례 말했다”며 “남은 건 당원, 지지자들의 선택”이라고 일축했다.

‘단일화를 주장해오던 박 후보와의 접촉이 있었나’라는 질문에는 “최근 물밑 접촉은 없었고 사퇴에 관해서도 얘기하지 않았다. 저처럼 인지도가 낮은 후보에게 단일화 제안은 활주로의 방지턱”이라며 “정치공학적 단일화로 보인 것이 뼈아팠다. 또 이로 인해 새롭고 젊은 수권정당을 만들기 위한 비전을 공유하지 못한 게 아니었나 하는 생각도 들었다”고 말했다.

강 후보는 또 자신의 당권 도전 의의에 대해 “저는 지속적으로 젊은 수권정당을 표방했다. 우리 당은 낡은 정당이 돼서는 결코 승리할 수 없다”며 “인물도 이념도 지지기반도 낡다는 게 제 문제의식이었다. 이에 대해 끊임없이 화두를 던졌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당의 통합 방법을 묻는 질문에 “보수의 얼굴은 50대 성공한 능력주의 인사 하나라고 보인다. 앞으로 민주당과 진보의 가치는 다양한 얼굴 담아내야 한다 생각한다”며 “약자·소외계층·소수자 등을 담아내야 한다. 그런 면에서 우리 당이 다양성과 연대하고 통합정당으로 가야 하는 건 우리 당에서 가장 중요한 가치이자 과제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후보의 독주에 대해서는 “지난 대선 후보였으니 많은 당원이 이 후보의 당선을 위해 뛸 거라 예상했다”며 “그럼에도 새로운 민주당의 미래를 만들기 위해 새로운 공간이 필요하다고 생각해 새로운 젊은 수권정당으로 설득하려 했다”고 말했다.

image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의원이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대표 후보 사퇴의사를 밝히고 있다. ⓒ천지일보 2022.08.15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