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이준석 기자회견 이후 본격 여론전… 당내 반발 격화
정치 국회·정당

이준석 기자회견 이후 본격 여론전… 당내 반발 격화

당내에서 비판의 목소리 나와
홍준표·나경원, 李행보 직격
與, 조용히 여론·여파 지켜봐

image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이 대표는 지난달 8일 당 윤리위원회로부터 중징계를 받고 전국을 돌며 당원들을 만나온 뒤 첫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천지일보=김민철 기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5일 본격 여론전에 나섰다.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에 선전포고한 눈물 회견을 펼친 지 이틀만이다. 하지만 당내에서는 이 대표의 행보를 두고 반발이 격화하는 모양새다.

이 대표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사람들이 대통령이 이준석을 별로 안 좋아하는구나, 그러니까 재 때려도 되겠다하는 것이라며 소위 윤핵관과 윤핵관 호소인들이 저를 때리기 위해 들어오는 약간 지령 비슷한 역할을 한 것이라며 윤 대통령과 윤핵관과 윤핵관 호소인을 향한 여론 공세를 본격화했다.

또 그는 제가 들은 평가는 이것 아닌가. ‘100년 만에 나올 만한 당 대표그리고 ‘XX’를 조합하면 ‘100년 만에 나올 만한 XX’라는 건가라며 여럿이 있는 준 공개적인 자리 아닌가. 나름 정당의 고위급 관계자가 있는 자리에서 그렇게 해버리면 그 사람들이 저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겠느냐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당내에서는 이 대표의 행보를 두고 비판의 목소리가 쏟아져 나왔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윤 정부의 안정을 위해 이 대표의 행보를 멈추고 도와야 한다고 주장했다. 홍 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1년 전 전당대회 때 당원과 국민은 정권교체를 위해 무언가 바꿔 보자는 절박한 심정으로 이준석 신드롬을 만들어 냈다정권교체가 된 지금 모두가 합심해 윤 정권이 안정되고 잘하도록 도와줘야 한다는 것이 민심과 당심이라고 본다고 적었다.

이어 더 이상 이준석 신드롬은 없다. 정치판의 천변만화가 이렇게 시시각각 변하고 있는데 아직도 1년 전 상황으로 착각하고 막말을 쏟아 내면서 떼를 쓰는 모습은 보기에 참 딱하다이제 그만 새로운 변화에 적응하고 보다 성숙되고 내공 있는 모습으로 돌아오라고 비판했다.

image
11일 수해 복구 자원봉사를 위해 오전 서울 동작구 사당동을 찾은 국민의힘 나경원 전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2022.8.11 (출처: 연합뉴스)

국민의힘 나경원 전 의원도 이 대표를 향해 일침을 가했다. 나 전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당내에서는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의) 일부 발언에 대해서 망언이다. 이런 이야기까지 나왔다해야 될 말이 있고 하지 말아야 될 말이 있다고 쓴소리를 했다.

그러면서 전체적인 기자회견 (내용)은 지나쳤다는 생각이다. 사실 굉장히 나라가 어렵다. 저는 너무 안타까운 것이 국민께서 많은 힘을 주시고 당원들도 직이 있든 없든 묵묵하게 해서 정권을 교체했다이 정권을 찍지 않았던 분들도 정권이 잘해주길 바랄 것이다. 그것이 국민과 국가를 위한 일이다. 그런데 이런 시기에 정부가 할 수 있는 일을 하나도 못 하게 만들고 있는 형국이 돼서 너무 안타깝다고 설명했다.차기 당권주자로 언급되는 국민의힘 안철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여당은 국가의 미래를 책임져야 하는 막중한 임무가 있다. 비상대책위원회가 해야 할 일은 화합과 안정의 토양을 만들어 내는 것이라며 외부의 적보다 무서운 것이 내부의 분열이다. 윤 정부의 성공과 민생의 안정이란 사명 앞에서 김동삼 선생님의 말씀처럼 각개의 의견과 고집을 버려야 한다’”고 전했다.

안 의원은 이 대표를 직접 언급하지 않았지만, 이 대표의 행보에 대해 내부 분열로 표현하며 우회적으로 비판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당내 분위기는 조용히 여론과 여파를 주시하는 것으로 보인다. 당내 관계자에 따르면 계속 휴일이고 오늘 광복절이 있다 보니 분위기가 조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대통령실도 지난 14공식 입장을 낼 계획이 없다고 말한 이후 이 대표에 대해 특별한 입장을 내지 않았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