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영화 헌트, 인물들 간의 팽팽한 심리전 통했다
오피니언 칼럼

[컬처세상] 영화 헌트, 인물들 간의 팽팽한 심리전 통했다

이호규 대중문화평론가

image

영화 ‘헌트’가 박스오피스 1위를 지키고 있다. 배우 출신 감독의 첫 작품이라는 선입견도 흥행 순항을 보면 무색해지고 있다. ‘헌트’는 첩보물 특유의 서사를 바탕으로 1980년대 역사적 시대 배경과 내부 ‘총질’을 통한 2시간 내내의 긴장감과 심리적 충돌이 잘 조합된 영화다. 여기에 영화의 시너지를 이끄는 건 강렬한 액션이다. 눈을 즐겁게 하는 박력 있는 액션으로 보는 즐거움을 높였다.

영화 속에는 1980년대 미장센을 그려내기 위해 광주민주화운동, 아웅산 테러 사건 등을 모티브로 냉랭한 시대적 분위기 속에 안기부 직원들의 첩보 스릴러를 잘 삽입했다. 관객들에게 너무 역사적 사건들에만 집중하게 하면 금방 식상해할 것이라는 것을 알기라도 하듯, 전면에 내세우지 않고 맞수인 안기부 직원들 간의 팽팽한 대립과 첩보 전쟁을 빠른 속도로 이끌어갔다.

헌트가 재미난 이유는 누가 선하고 누가 적대자인지 관객들이 영화가 끝날 때까지 알기 힘들다는 것이다. 안기부 소속 박평호(이정재)가 이끄는 해외팀과 김정도(정우성)의 국내팀은 팽팽한 대립의 서스펜스를 구축하며 스토리 구조 안에서 미드포인트를 지나 피치로 넘어가는 지점에 등장인물들은 놀라운 속도감으로 긴장감을 극대화시킨다.

특히 헌트는 MZ세대뿐만 아니라 80년대를 보낸 중장년층에게도 현대사를 다시 접해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영화 속에는 멀쩡한 사람도 간첩으로 모는 일이 빈번했던 시절을 그려냈고 자신이 살아남기 위해 상대의 약점을 노리고 덫을 놓는 과정 속에 진짜 실체를 알게 되는 미스터리도 추가했다.

스산한 무언가의 비밀을 감춘 영화 헌트는 런닝 타임 내내 서로를 의심하고 두려움을 등장시키며 어둡고 탁한 이미지로 상영 내내 긴장감을 유발시킨다. 영화가 피치II에 도달했을 때는 전형적인 선과 악의 갈등 구조를 보이며 누가 안기부 내에 숨어 있는 북한 간첩 ‘동림’인지 관객들에게 계속 질문을 던진다.

신인감독 이정재의 연출력은 극찬을 받을 만하다. 남성 중심의 서사에서 두 인물의 캐릭터 대결, 박진감 넘치는 파워 액션, 등장인물들이 집중력과 다양한 감정을 드러내며 선함과 악함의 양극단을 잘 오갔다.

이 영화가 80년대를 배경으로 한 간첩 소재로만 다뤘다면 실패했을지도 모른다. 그러나 서로를 믿지 못하고 끊임없이 공격하고 배신하는 인물들 간의 심리전과 한국 현대사의 허점 속에 부정부패와 아수라판을 리얼하게 보여준 것이 재미의 배가 됐다.

헌트는 전체적인 플롯과 스토리에 치중하기보다 두 안기부 직원의 행동이 변화돼 가는 서사에 초점을 맞춘다. 소설과 같은 허구적 서사가 아니라 실제 그 당시에 충분히 일어나고 있는 행위에 시간과 공간의 구체성을 부여하고 있다.

한국, 일본, 미국, 북한이 정치적으로 얽혀있는 국제 관계의 배경도 당시 상황을 흥미롭게 조명했다.

두 남자가 오직 생존을 위해 물불가리지 않는 모습은 지금의 우리 모습과 크게 다르지 않다. 당시나 지금이나 서로의 약점과 증거를 토대로 헐뜯고 폭로하는 과정을 통해 관객들은 씁쓸한 현실을 직시한다.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