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또 폭발한 삼성 세탁기… 빨래 중 ‘쾅’ 유리문은 ‘산산조각’
경제 IT·전자·과학

또 폭발한 삼성 세탁기… 빨래 중 ‘쾅’ 유리문은 ‘산산조각’

image
폭발한 삼성 세탁기.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삼성전자 세탁기가 빨래 도중 폭발하는 사고가 또 발생했다. 한 달 전에도 삼성 세탁기에서 이와 유사한 사고가 발생해서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관련기사> [단독] “펑! 삼성 세탁기가 폭발해 난리났어요… 집에 50일 아기 있는데”

16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인천에 사는 A씨는 지난 11일 오전 11시께 산지 반년도 안된 삼성전자 세탁기가 빨래 중 폭발해 세탁기의 유리문이 산산이 조각나는 사고를 겪었다. 이 사고로 A씨는 세탁기 유리의 일부 파편이 다리에 박히는 상처를 입어 병원 치료까지 받았다.

그는 세탁기가 폭발 후에도 계속 돌아가 끄고 싶었지만, 혹시 더 큰 사고가 날까 두려워 건드리지 못하고, 소방관들이 와서 세탁기 전원을 차단해주고 기계에 이상이 없는지 확인 후 돌아갔다고 한다.

삼성 서비스센터에서는 사고 발생 3시간 만에 도착해 폭발한 세탁기의 문짝을 교체해주려 했으나 A씨 요청으로 제품을 수거해 갔고 제품값을 환불해주었다. 삼성 측은 강화유리의 테이프 접착제가 떨어지면서 깨졌다면서 하청업체 잘못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유사한 사고는 한 달 전에도 발생했다. 지난달 13일 오전 11시 30분께 인천시 강화군 단독주택 3층 가정집 다용도실에서 삼성전자가 생산한 드럼 세탁기가 폭발해 세탁기 유리문이 산산조각이 나고 세제를 넣는 윗부분이 파손됐다.

당시 피해자는 “삼성 세탁기를 돌리고 있었는데 갑자기 ‘펑!’ 하고 ‘우당탕’하는 소리가 나길래 세탁기가 있는 다용도실 문 열었더니 세탁기가 터져있었다”고 전했다.

image
폭발한 삼성 세탁기. (출처: 온라인커뮤니티)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