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尹대통령, 빌 게이츠 만나 “재단과 내실 있는 협력 기대”
정치 국회·정당

尹대통령, 빌 게이츠 만나 “재단과 내실 있는 협력 기대”

尹 “SK바사 백신, 개도국 감염병 예방에 활용되길”
게이츠 “한국, 바이오 분야 혁신에 방점 높이 평가”

image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인 빌 게이츠 '빌 앤드 멀린다 게이츠 재단' 공동 이사장과 만나 인사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 2022.08.16

[천지일보=양효선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방한한 빌 게이츠 빌 앤드 멀린다 게이츠 재단공동이사장과 만나 “게이츠 재단과 글로벌 보건 분야 협력 강화 방안에 대한 내실 있는 협력 관계를 갖고 싶다"고 제안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게이츠 이사장을 접견한 자리에서 코로나 팬데믹 상황에서 게이츠 이사장님의 노력은 전 세계 시민의 질병으로부터의 자유 그리고 보건 정의를 확보하는 데 크게 기여를 했다고 말했다.

이어 “SK바이오사이언스의 코로나19 백신이 개발도상국 감염병 예방에 크게 활용되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접견에 앞서 게이츠 이사장은 외교부, 보건복지부와 게이츠 재단간 양해각서(MOU)가 체결했다. 이를 통해 글로벌펀드, 글로벌 보건기구와의 협력을 확대하고 글로벌 보건 회복력 강화 및 건강 불평등 해소에 기여해 나갈 것이라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게이츠 이사장은 저는 다행스럽게도 많은 선진국들과 글로벌 보건 증진을 위해 함께 일할 수 있는 기회를 가졌다5세 이전에 사망하는 아동 사망자 수가 과거에는 1000만명 정도였는데 이제는 절반 수준인 500만명으로 줄였다고 언급했다.

세계백신연합(GAVI)을 통해 활동해왔고 에이즈, 말라리아, 결핵과 싸우기 위해 글로벌 펀드라는 것을 통해 저희가 많은 역할을 해왔다그 와중에 코로나 팬데믹을 맞이했다. 위험들을 관리하기 위해서 저는 CEPI라고 하는 혁신 연합 창설을 주도했다고 설명했다.

게이츠 재단이 지원한 CEPI는 2017년 신종 감염병 백신 개발을 위한 재원 마련을 목적으로 출범한 국제 민간 기구다. CEPI는 SK바이오사이언스의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360만 달러와 1000만 달러의 자금을 순차적으로 지원했다.

게이츠 이사장은 한국은 재정 지원을 통해 정부 차원의 많은 지원을 해주고 있다면서이뿐만 아니라 대학이라든지 비영리단체 등을 통해서 우리가 전 세계적으로 보건 역량을 기르는데도 많은 파트너십을 발휘해주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대통령님께서 바이오 분야 혁신에 대해 방점을 두고 계신 것을 높이 평가한다이는 좋은 일자리를 창출할 뿐 아니라 선진국, 나아가서 개도국들의 삶에도 아주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라고 평가했다.

이에 윤 대통령은 우리나라가 수준 높은 바이오 헬스 기술을 계속 구축해 나가면서 세계 시민의 건강 증진에 기여할 수 있도록 게이츠 이사장의 재단과도 내실 있는 협력 관계를 갖고 싶다고 거들었다.

게이츠 이사장은 “SK라고 하는 아주 훌륭한 파트너와 함께 일하게 됐고 한국은 백신을 개발할 수 있었다“며 "단순히 코로나뿐 아니라 다른 여러 질병에 대한 보다 나은 백신을 개발할 수 있는 실마리를 얻고 있다“고 언급했다.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