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尹정부 첫 검찰총장 후보 추천… 여환섭·김후곤·이두봉·이원석
사회 법원·검찰·경찰

尹정부 첫 검찰총장 후보 추천… 여환섭·김후곤·이두봉·이원석

중앙지검 특수부·대검 반부패부 출신
한동훈 “범죄 척결 능력 갖춘 사람으로”

image
윤석열 정부 첫 검찰총장 후보자들. 왼쪽부터 여환섭 김후곤 이두봉 이원석.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윤석열 정부의 첫 검찰총장 후보군으로 총 4명의 후보자들이 추천됐다. 이들은 모두 중앙지검 특수부 또는 대검 반부패부를 거친 ‘특수통’으로 불리는 인물들이다.

16일 법조계에 따르면 이날 검찰총장후보추천위원회(추천위)는 과천 법무부 청사에서 회의를 열고 4명의 검찰총장 후보자를 선정해 한동훈 법무부 장관에게 추천했다. 해당 4명은 여환섭(54, 사법연수원 24기) 법무연수원장, 김후곤(57, 25기) 서울고검장, 이두봉(58, 25기) 대전고검장, 이원석(53, 27기) 대검찰청 차장검사다.

추천위는 후보자 선정 기준에 대해 “공정과 정의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가지고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과 공정성을 수호하며, 정의와 상식에 맞게 법을 집행할 후보자를 정했다”고 밝혔다.

추천위원장인 김진태 전 검찰총장은 “소신 있게 검찰총장직을 제대로 할 수 있는 사람을 뽑으려고 노력했다”면서 “절대다수 위원의 뜻이 일치해 이견 없이 1차 투표에서 결정됐다”고 설명했다.

image
(과천=연합뉴스) 검찰총장후보추천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김진태 전 검찰총장이 16일 오후 경기 과천시 법무부 청사에서 열린 검찰총장 후보 추천위원회 회의에 앞서 위원들과 담소를 나누고 있다. 2022.8.16 [사진공동취재단]

후보자의 면모를 살펴보면 경북 김천 출신인 여환섭 법무연수원장은 특수수사 전문가로 검찰 내에서 인정받는 인물이다. 그는 옛 대검 중앙수사부 시절 중수2과장과 중수1과장을 맡은 바 있으며,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을 지내며 많은 권력형·기업 비리 사건 수사를 맡은 바 있다.

여 원장은 2005년 대우그룹 분식회계 사건과 2006년 현대자동차 비자금 사건 등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함께 일한 경험있다. 하지만 그는 ‘윤석열 라인’으로 분류되진 않는다. 여 원장은 대검 대변인, 대검 반부패부 선임연구관, 대구지검장, 광주지검장, 대전고검장 등을 역임했다.

경남 남해 출신의 김후곤 서울고검장은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 대검 대변인, 법무부 기조실장 등을 역임했다. 그는 올해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입법 논란이 일자 검찰 내 반대 여론에 힘을 더했던 인물이다.

강원 양양 출신인 이두봉 대전고검장은 대검찰청 중앙수사부 첨단범죄수사과장을 비롯해 서울중앙지검 형사2부장 등을 거치며 ‘미니 중수부’라 불렸던 대검 부패범죄특별수사단장과 서울중앙지검 4차장·1차장, 대검 과학수사부장, 인천지검장 등을 맡은 바 있다.

특수부·형사부를 두루 거친 그는 대전지검장 시절 월성 1호기 원전 의혹 사건 수사를 지휘하기도 했다. 윤 대통령과는 대검 중수부 등에서 함께 일한 바 있다.

전남 보성 출신의 이원석 대검 차장검사는 대검 수사지원과장·수사지휘과장,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 대검 기획조정부장, 제주지검장을 역임했다. 현재는 검찰총장 직무대리를 맡고 있다. 그는 검찰 내 대표적인 ‘특수통’이자 ‘윤석열 사단’으로 분류된다.

한편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추천 결과를 기초로 제청을 준비하겠다”면서 “정의와 상식을 지켜 범죄를 제대로 척결할 의지와 능력을 갖춘 분을 제청하겠다”고 말했다. 한 장관은 이르면 오는 17일 이들 중 1명을 윤 대통령에게 제청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