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권영세, 北김여정 ‘담대한 구상’ 거부에 “대단히 유감… 인내심 갖고 설득할 것”
정치 외교·통일

권영세, 北김여정 ‘담대한 구상’ 거부에 “대단히 유감… 인내심 갖고 설득할 것”

국회 외통위 출석해 답변
“충분히 예상 가능했던 범위

image
(서울=연합뉴스) 권영세 통일부 장관이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2.8.18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권영세 통일부 장관이 19일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윤석열 대통령의 ‘담대한 구상’에 대해 비난하면서 거부 의사를 밝힌 데 대해 “대단히 유감”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권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 전체회의에 출석해 김 부부장의 담화와 관련,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의원의 질의에 “아주 무례하고 품격 없는 표현으로 우리 대통령을 비난하고 담대한 구상에 대해선 왜곡해서 비판한 데 대해선 대단히 유감스럽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이런 일은 북한 자체로도 좋은 일이 아니고 한반도 평화를 위해서도 대단히 안 좋은 일이란 점도 짚어둔다”고 지적했다.

권 장관은 다만 “그럼에도 북한의 이런 태도는 전혀 예상할 수 없었던 게 아니고 충분히 예상 가능한 범위 내에 있었던 것”이라며 “남북관계에 있어선 인내심이 필요하니 인내심을 갖고 북한을 설득하고 필요하면 압박해서 대화로 유도할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북한을 대화로 끌어낼 방법론으로는 “이른바 ‘3D’, 즉 억제·단념·대화를 통해서 북한을 유도하겠다”면서 “민간단체나 종교단체를 통해 점진적으로 대화로 신뢰를 쌓아가면서 나중에 비핵화 대화가 있을 수 있도록 인내심을 갖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김여정 부부장은 이날 조선중앙통신 등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윤 대통령의 ‘담대한 구상’에 대해 “어리석음의 극치”라고 비난하면서 “우리는 절대로 상대해주지 않을 것”이라고 거부 의사를 분명히 했다.

또 담대한 구상이 이명박 정부 시절 대북정책인 ‘비핵·개방·3000’의 복사판이라고 폠훼하면서 자신들의 국체인 핵 무력을 경제협력과 흥정할 수 없다고 강하게 반발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