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서민재, ‘남태현 마약 주장’ 번복… ‘연인 사이’는 인정
연예 연예가 화제

서민재, ‘남태현 마약 주장’ 번복… ‘연인 사이’는 인정

image
서민재, 남태현(출처: SNS)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가수 남태현의 필로폰 투약을 주장했던 인플루언서 서민재가 자신의 주장을 번복했다. 그러면서 서민재는 남태현과 연인 사이라고도 고백했다.

서민재는 21일 인스타그램에 “어제 사건에 대해 말씀드리고자 글을 쓰게 됐다. 먼저 어제 연인과 서로의 잘못으로 인해 다툼이 있었다”고 글을 올렸다.

이어 “그 당시 저는 스트레스로 인해 정신과 약을 적정량 보다 많이 먹어서 현재도 정확히 기억을 못 할 정도로 이성을 잃은 상태였다. 그래서 사실과 무관한 게시물을 업로드하기도 했고, 실수로 인해 제가 다치기도 해 현재 병원에 입원해 있다”며 “치료를 받느라 글을 늦게 올리게 됐다. 서로 화해했다. 심려 끼쳐 드려 정말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남태현도 같은 날 인스타그램에 “어제의 상황으로 놀라셨을 분들께 사과의 말씀 드린다”며 “연인 사이에 다툼이 있었지만 잘 화해했다. 사적인 문제로 이렇게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말했다.

앞서 전날 서민재는 SNS에 “남태현 필로폰 함. 그리고 제 방인가 회사 캐비넷에 쓴 주사기가 있어요. 그리고 저 때림”이라는 글과 함께 남태현과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한양대에서 기계공학을 전공한 서민재는 현대자동차에서 여성 정비사로 근무하던 중 2020년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 3에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2014년 그룹 ‘위너’로 데뷔한 남태현은 2년 만에 팀을 탈퇴한 이후 밴드 ‘사우스클럽’을 이끌고 있다.

 

한편 경찰은 SNS에 올라온 남태현의 마약 투약 주장 게시글의 진위 확인을 위해 입건 전 조사(내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