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오늘 한중수교 30주년 기념행사… 박진·왕이 참석
정치 외교·통일

오늘 한중수교 30주년 기념행사… 박진·왕이 참석

각각 정상 메시지 대독도

image
한중 외교장관회담. ⓒ천지일보 2022.08.09 (외교부 제공)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한국과 중국이 수교한지 30주년을 맞는 24일 서울과 베이징에서 동시에 공식 기념행사가 열린다.

외교부는 이날 저녁 7시(베이징 시간 저녁 6시) 서울의 포시즌스호텔과 베이징 조어대 17호각에서 각각 공식 행사가 개최된다고 밝혔다.

베이징 조어대 17호각은 1992년 8월 24일 한중 수교 당시 서명식이 이뤄진 장소다.

박진 외교부 장관은 서울에서 열리는 행사에 참석해 윤석열 대통령의 수교 30주년 축하 서한을 대독한다. 왕이 외교부장도 베이징에서 시진핑 국가 주석의 축하 서한을 대독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양 장관은 서울 플라자 호텔(저녁 6시)과 베이징 조어대 현장을 화상으로 연결하는 ‘한중관계 미래발전 위원회’ 공동보고서 제출식에 각각 참석한다.

한중관계 미래 발전위원회는 지난해 수교 기념일에 양국 각 분야 전문가들이 참여해 출범한 기구로, 지난 1년간 양국 정부에 제출할 분야별 정책 제언을 담은 공동보고서를 작성해 왔다.

외교부는 “한중 수교 30주년 기념행사가 수교 30주년의 의미와 성과를 되돌아보고 향후 한중 관계와 바람직한 발전 방향을 모색하는 뜻깊은 자리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