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외교부, 오늘 ‘강제징용 해법모색’ 민관협의회 4차 회의
정치 외교·통일

외교부, 오늘 ‘강제징용 해법모색’ 민관협의회 4차 회의

피해자측 또 불참

image
(광주=연합뉴스) 박진 외교부 장관이 2일 오후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 이춘식 할아버지의 광주 광산구 우산동 자택을 방문해 악수하고 있다. 박 장관은 이날 광주를 찾아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와 만나 외교적 해법 마련을 약속했다. 2022.9.2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해법을 모색하는 4차 민관협의회가 5일 개최된다.

참석자 등 관계자에 따르면 외교부는 이날 조현동 1차관 주재로 4차 회의를 열어 피해자 배상 해법에 대한 논의를 이어나갈 계획이다.

지난달 9일 열린 3차 회의와 마찬가지로 피해자 지원 단체와 피해자 법률 대리인은 참석하지 않는다. 피해자 측은 대법원에 낸 외교부의 의견서로 인해 이미 신뢰가 깨졌다는 입장이다.

정부가 다양한 경로를 통해 피해자 측의 의견을 계속 듣겠다고 밝힌 만큼 지금과 같은 형태의 민관협의회 개최는 이번이 마지막이 될 가능성도 커졌다.

외교부는 민관협의회에서 나온 각계의 의견과 피해자 측의 주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향후 정부안을 만들 것으로 보인다.

박진 외교부 장관이 지난 2일 강제징용 피해자 양금덕 할머니와 이춘식 할아버지 등을 만난 것도 해법 찾기의 일환이다.

하지만 일각에선 그간 한일관계를 대응하는 윤석열 정부의 행태로 볼 때 이미 결론을 내놓고 여론의 반응을 살피려는 의례적인 움직임 아니냐는 의심의 눈초리도 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