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나전’ 아름다움, 파리 유네스코 본부서 세계에 알린다
문화 공연·전시

‘나전’ 아름다움, 파리 유네스코 본부서 세계에 알린다

‘나전, 시대를 초월한 빛, 한국의 나전을 만나다’ 
전승공예품 아름다움, 무형유산의 가치 알려

image
유네스코 본부 전시 ‘나전, 시대를 초월한 빛, 한국의 나전을 만나다’ 포스터 (제공:문화체육관광부) ⓒ천지일보 2022.09.05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프랑스 파리 유네스코 본부에서 한국 전승공예의 아름다움을 전 세계에 알리는 전시가 마련됐다. 

5일 국립무형유산원은 우리나라 전승공예품의 아름다움과 무형유산의 가치를 세계적으로 알리기 위해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유네스코 본부에서 전시를 개최하고, 파리에서 열리는 인테리어 박람회에 참가한다고 밝혔다.

먼저 국립무형유산원과 주유네스코대한민국대표부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문화재재단과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이 주관하는 ‘나전, 시대를 초월한 빛, 한국의 나전을 만나다’ 전시회가 프랑스 파리 유네스코 본부 Ségur Hall에서 5일부터 14일까지 10일간 열린다.

세계평화와 화합의 상징인 프랑스 유네스코 본부에서 열리는 이번 전시는 천년의 시간을 초월해 전해져오는 한국의 나전을 통해 한국 전통 공예의 의미를 되짚고, 미래를 향한 새로운 시선을 열고자 하는 취지로 마련됐다. 고려시대부터 현대 작품까지 시간의 미학을 조명한 전시는 예술감독 안강은씨가 맡는다.

이번 전시는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국가무형문화재 보유자의 유작과 전통 기술을 현대에 접목한 예술품을 한자리에서 볼 수 있는 자리다. 조선시대 마지막 나전칠기 장인으로 알려진 전성규의 작품을 비롯해 장인정신의 혼을 지키고 가꿔온 국가무형문화재 보유자 7명 등 전통 작품 49점과 전통 나전 공예의 기술을 현대적으로 승화한 작가 김성수 등 5명의 예술품 14점을 만나볼 수 있다.

유네스코 본부 전시를 마치면 주프랑스한국문화원에서 29일부터 11월 19일까지 후속 전시를 개최한다. 이는 프랑스 국민뿐만 아니라 파리를 찾는 관광객까지 한국의 나전 전시를 관람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다. 

국립무형유산원 이경훈 원장은 “이번 나전 전시를 계기로 과거와 현재, 미래를 잇는 시간의 미학 속에서 영원한 빛을 발하는 한국 나전의 우수성과 소중한 가치가 전 세계에 뻗어나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