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인류는 오늘날 ‘한 아이’의 출현을 예고했고, 때가 되어 아이는 출현했다
오피니언 천지시론

[천지일보 시론] 인류는 오늘날 ‘한 아이’의 출현을 예고했고, 때가 되어 아이는 출현했다

image
이상면 천지일보 대표이사. ⓒ천지일보 2022.08.01

송구영신 호시절 만물고대 신천운(送舊迎新 好時節 萬物苦待 新天運).’

오늘도 필자는 이 세대가 가기 전에 반드시 알고 깨달아 지켜야 할 지상명령과도 같은 글을 쓰기 위해 무거운 마음으로 펜을 들어야 했다.

무거운 마음으로 펜을 들어야 했던 이유는 앞서 언급한 바 대로 이 세대를 향한 지상명령이지만 이 세대는 전혀 분변하지 못할 일이기 때문이다.

필자는 그래서 오늘도 펜을 들어야 했다. 혹여 하늘의 지엄한 뜻을 들어먹을 수 있는 귀를 가진 자를 위해, 또 이 지엄한 명령을 기다리고 있을 영혼들을 위해서다.

인류는 오늘날을 위해 한 아이의 출현을 예고해왔고, 예고해온 바 대로 그 정한 때가 되어 우리에게서 한 아이가 태어났다.

태고 이후 구전으로나, 동서양 선각자들의 예언()을 통해서나, 엄연히 존재하는 경()으로나 분명히 전해왔고, 이제 그때가 되어 나타났으니 우리는 본 바가 됐고 들은 바가 됐고 나아가 만진 바 됐다. 그렇다면 이를 어쩌나, 이젠 핑계치 못하게 됐으니 말이다.

그 예고는 언급했듯이 오늘날을 위해 온갖 모양과 방법으로 기록돼 전해져 왔지만, 그 가운데서 특히 인류의 베스트셀러라고 일컬음을 받는 기독교 성경을 통해 다시 한 번 확인하고 정리해 봐야만 한다.

그래야 하는 이유는 성경은 구약과 신약이라는 약속의 글이며, 이 약속은 신()이신 창조주 하나님과 하나님을 믿는 선민 나아가 인류와의 약속이며, 이 약속은 바로 하늘이 정한 때가 되면 약속한 한 아이를 우리에게 보내겠다는 약속이 담긴 신서(神書)이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이제 이 한 아이를 찾아가 보자.

한 아이’, 이 아이가 그저 세상에 태어나는 통념적 아이라면 굳이 아이의 출현을 그토록 절절히 전하고 기록하지는 않았을 것이란 상식은 누구나 가질 수 있으리라.

인류가 약속하고 이 세대가 기다려온 아이는 이 세상의 아이가 아닌 하늘이 보냈고 때가 되어 한 아이를 주신바 되는 영적 아이(약속한 목자)’를 말하고 있다.

이제 이 영적 아이가 나타났다면 어디에 있는 누구란 말이며, 왜 이 세대는 이 아이를 찾아야만 하는 걸까.

이 영적 아이의 실체가 진정 궁금하다면 먼저 이 세상 아이에 대한 개념 정리가 필요하다.

아이는 여자에게서 태어난다. 이 아이가 영적 아이라면 이 아이를 낳는 여자 또한 영적 여자일 것이다. 세상 아이는 남자의 씨를 받은 여자가 낳는다. 성경을 본바, 씨는 하나님의 말씀이라 했으니 하나님의 말씀을 받아 일반 성도들을 양육하는 목자가 곧 영적 여자가 틀림없다.

그런데 어느 시대고 목자와 성도가 없던 때가 없었으니 이 아이는 어느 목자(여자)에게 난 어떤 아이란 말인가.

그래서 종교가 성립하기 위해선 반드시 약속이 전제돼야 한다는 것이다. 다시 말해 약속이 없거나 희미한 종교 즉, 약속이 엄격히 기록된 경서가 없다면 참 종교라 할 수 없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는 것이다.

지면상 소상히 설명할 수는 없겠으나 성경은 약속이 담긴 언약서라 했듯이 구약과 신약(새 언약)이 있다. 오늘날 이 세대가 믿고 지켜야 할 성경이 바로 신약(새 언약)이며 이는 바로 계시록이다.

이 계시록은 배도()와 멸망()과 구원()의 비밀이 있고, 이 세 가지 비밀은 때가 되면 비밀이 아닌 실체가 나타나 기록된 대로 자기의 역할(사명)을 하게 된다.

이때 성경의 주인공이라 할 수 있는 이 아이는 바로 배도자에게서 출현하게 되는데, 배도라는 말과 같이 하나님(태초의 말씀)과의 언약을 저버리고 세상(멸망자, 기독교 세계)과 하나 됐으니 곧 배도한 것이며 배도자이다.

이때 하나님과의 언약을 헌신짝처럼 버리고 세상과 하나 돼 가는 현실 하나하나를 그 사건의 현장에서 보고들은 한 사람 곧 증인이 있게 된다.

잠시 아이에 대한 또 다른 특징 한 가지를 알아보자.

세상의 아이는 거짓말을 하지 않으며 보고 들은 대로 말할 뿐이다. 그만큼 순수하고 깨끗하다. 그래서 예수님은 어떤 자가 천국에 들어갈 수 있느냐는 질문에 답하기를 어린아이 같아야 한다고까지 하신 것이다.

이제 이 아이가 세상아이가 아닌 영적 여자가 낳은 영적 아이라면 계시록의 예언이 성취되는 오늘날 이 한 세대를 위해 예비한 약속이며 약속한 목자임을 확인할 수 있다.

배도와 멸망의 사건이 진행되는 사건의 현장에서 하나님의 선민들이 배도하고 하나님의 진리의 말씀이 아닌 세상 목자들이 주는 온갖 더러운 거짓말 즉, 주석과 선악과를 먹으며 죽어가는 현장에 함께 있던 형제 중 한 사람이니 유일한 증인이다.

이제 한 아이는 사건 현장에서 예수님으로부터 보고들은 대로 배도자와 멸망자를 한 치의 가감 없이 증거 할 수 있게 됐으니, 이 세대는 그야말로 배도와 멸망의 길이 아닌 구원의 길을 걸으며 신앙의 참 소망을 얻을 수 있는 길이 비로소 열린 것이다.

하지만 한 아이 곧 증인의 사명을 다하기 위해 자기 목숨도 조금도 아끼지 않았으니 그 과정은 참으로 참혹한 길이었다.

이것이 이 세대를 위해 인류와 성경이 약속한 한 아이며 증인이며 약속한 목자이다.

이제 인류는 이 아이(牧童)의 피리소리를 듣고 그 앞으로 나와 함께 춤을 추는 기적의 역사가 있기를 소원해 본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