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눈 떠보니 NFT 마스터
문화 출판·문학 천지북스

[신간] 눈 떠보니 NFT 마스터

image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전 세계적으로 메타버스(확장 가상세계) 열풍이 강하게 불었고, 그중에서도 가장 ‘핫(Hot)’한 분야가 바로 ‘NFT(대체불가능토큰)’이다. 이는 ‘돈을 벌 수 있다’는 점 때문으로 보인다. 

이제는 영화와 음악, 출판물, 그림, 사진, 음원 등 창작물과 예술 작품, 기사에 심지어 방귀소리까지 대중들이 좋아한다면 어떤 콘텐츠든 모두 수익으로 연결시킬 수 있다. 즉 이런 콘텐츠들이 바로 제품이 될 수 있다는 얘기이다.

이에 정부는 메타버스 플랫폼 발굴을 위해 생활·관광·문화예술·교육·의료·미디어·창작·제조·오피스·정부 등 10대 분야 추진과제를 마련하고 콘텐츠 산업 육성을 위한 맞춤형 사업을 지원한다는 방침도 세웠다.

지속가능한 생태계 조성을 위해 국민 누구나 아이디어, 기록물 등 무형의 디지털 창작물을 NFT로 생성할 수 있는 바우처(전표)를 지원하겠다고 했다. 아울러 메타버스 활용 분야에 블록체인(분산 장부) 기술을 적용하는 시범 사업을 추진하는 등 디지털 창작물의 안전한 생산·유통을 도울 예정이다.

실제 존재하는 예술 작품은 원본과 복사본 구분이 가능하고 현실적으로도 소유권이 보장될 수 있다. 하지만 디지털 영역은 문제가 다르다. 

원본 이미지 파일이 무한대로 복사돼 나돌아 다니기 때문에 돈 한푼 들이지 않고도 원하는 만큼 손에 넣을 수 있다. 그렇기에 희소성이란 있을 수 없다. 원본 소유에 대한 의미와 가치 부여도 어렵다.

다시 말하면 감독 기능이 없어 디지털 아이템들은 원본의 진위 여부를 판단하기도 힘들다는 것이다. 판매와 유통 경로도 추적이 불가능해 창작자 소유권에 대한 수익의 흐름도 지켜줄 수 없다. 

NFT가 각광을 받는 것도 이런 이유 때문이다. ‘소유권 증명서’ 역할을 하기에 인터넷 역사상 처음으로 ‘디지털 원본’에 대한 증명이 가능해졌다. 디지털 파일의 희소성 가치를 비로소 NFT를 통해 갖게 된 것이다.

이처럼 NFT 기술의 등장으로 디지털 소유권의 개념과 원리가 바뀌면서 창작자들은 자기 창작물에 대한 금전적 보상과 가치를 인정받을 수 있게 됐다. NFT를 통해 무명의 예술인도 자신의 작품들을 쉽게 공개하고 수익화할 수 있는 길이 열린 것이다. 무명의 예술가와 작가, 창작자들이 어떻게 고가의 갤러리를 임대하고 자신의 작품을 세간에 내놓을 수 있겠는가.

대한민국의 우수한 ‘K-콘텐츠’를 NFT로 안전 장치를 만들고 문화예술인들의 작품 즉 콘텐츠를 전 세계에 알리고 수익화해 그 가치도 증명할 수 있기를 기대하면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인가 사단법인 한국NFT협회에서는 NFT강사 양성과정을 진행해왔다. 이런 과정에서 이 책 출간을 위해 저자로서 최재용, 안유미, 김수연, 김주현, 김영호 등 다섯명의 연구진이 뜻을 함께 했다.

이 책은 NFT 기초부터 정복하기까지 전 과정을 쉬운 문체와 사례 그리고 특히 실전에서는 이미지 중심으로 이미지만 봐도 쉽게 사용 방법을 터득할 수 있도록 상세히 썼다. 이 한 권의 책만 읽어봐도 NFT에 대한 개념에 대해 구조가 정립되도록 정리해놨다. 

최재용, 안유미, 김수연, 김주 , 김영호 지음 / 광문각 펴냄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